창밖에 비가 오네요.

2011.05.02 12:29


차 한잔을 마시는 손은 파르르 떨립니다.

세월의 무상이 잔상으로  남아,

흐느끼고 있네요.

 

 

창밖에 비가 오네요.

세월이 비를 맞고 아쉬운 여운을 내고 있네요.

흐느적 거리는 일상들이 울고 있네요.

나는 손수건으로 비를 맞네요.

가슴까지 타고 오르는 시간을 어쩔수 없네요.

 

 

 

눈에도 빗물되어 흐르네요.

살았던 흔적을 잡고 나는 이렇게 서 있네요.

비가 오는지 아니면 나에 바람을 맞는지 모른째 그렇게 서 있네요.

차디찬 가슴을 안고 창밖을 바라보네요.

 

 

 

 

창밖에 비가 오네요.

흔들리고 있네요.

커피 한잔에 나는 흐느끼네요.

한잔에 추억과 한잔에 아픔과 한잔에 기쁨을 썩어 보네요.

 

 

 

 

이 비가 그치면 봄을 알리는 지상에 잔치가 춤을 추고 있네요.

창밖에 비가 오네요.

그리움을 넣고 그리움을 따라 비가 오네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녀와 나눠야 한다.  (22) 2011.05.05
작은 아버지를 생각 하면서....  (2) 2011.05.05
바람소리에....  (12) 2011.05.04
오리발  (4) 2011.05.04
어둠속에서  (12) 2011.05.03
창밖에 비가 오네요.  (8) 2011.05.02
제비꽃  (2) 2011.05.02
논에서  (0) 2011.05.02
탐욕과 이기심에 빠지면 분별력이 없어집니다.  (10) 2011.05.02
하루를 살아도 잊혀지지 않는 삶을 살고 싶다.  (0) 2011.05.02
가슴으로 웃는자가 승리자다.  (4) 2011.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