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비꽃

2011. 5. 2. 12:29


부끄러워 부끄러워 몰래 피었네.

남들이 볼까봐 몰래 피었네.

하늘을 찬양하고 바람이 일면,

무너지는 가슴을 안고 피었네.

 

 

 

 

혼자 피었네.

화려하지도 알려지지도 않는 작은꽃이라네.

변두리에서 그렇게 방긋 웃고 있다네.

비가오면 비가 오는대로,

밣히면 온 몸이 상처투성이가 되어도,

하늘과 구름과 바람을 이불삼아 피어있네.

 

 

 

 

 

어느 꼬마에 눈길에 작은 몸짓은,

가녀린 몸을 뽐내고 있네.

같이 놀았네.

서로가 가슴으로 놀았네.

 

 

 

 

 

나는 들판에 잊혀진 꽃이라네.

내가 봄바람속에 꽃을 피우는 것은,

나를 알아주는 생명에 빛이라네.

나는 있어도 없어도 되는 존재가 없는 몸짓이라네.

 

 

 

 

나는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감사와 기쁨으로 산다네.

나는 나는 작은꽃 나는 작은꽃이라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아버지를 생각 하면서....  (2) 2011.05.05
바람소리에....  (12) 2011.05.04
오리발  (4) 2011.05.04
어둠속에서  (12) 2011.05.03
창밖에 비가 오네요.  (8) 2011.05.02
제비꽃  (2) 2011.05.02
논에서  (0) 2011.05.02
탐욕과 이기심에 빠지면 분별력이 없어집니다.  (10) 2011.05.02
하루를 살아도 잊혀지지 않는 삶을 살고 싶다.  (0) 2011.05.02
가슴으로 웃는자가 승리자다.  (4) 2011.05.01
잃어가는 인생들.....  (4) 2011.05.01
  • 하프99 2011.05.11 08:21 ADDR 수정/삭제 답글

    낮으막한 제비꽃 아름답네요
    좋은 글 잘 보앗습니다.

    늘 건강,건필하세요~ ^^

    •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05.11 08:46 신고 수정/삭제

      방문에 감사 드립니다.즐거운 시간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