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Edward Lee

웃으며 구김당 밟아준 추미애 멘탈

명불허전, 추미애의 시원한 '카타르시스'

.

사진은 구김당 장제원이 국민의 50%가 추 장관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사퇴를 요구하자, 추미애 장관이 "군 복무를 충실히 마친 아들에 대해 언론이 무려 31만건을 보도했다. 무차별 보도하고 여론조사를 한다면 저렇겠죠. 의원님도 장관 한번 해 보십시오"라고 웃으며 가볍게 밟아준 장면이다.

.

추미애 장관의 이런 내공과 멘탈갑은 어느 날 갑자기 생긴 게 아니다.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재선의원 시절부터 여느 의원들이 엄두도 못 낼 만큼 당찼다.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총재이자 여당의 유력 대통령 후보에게 "이회창 이놈"이라 하고, 조선일보에 육두문자를 날린 것을 보라. 아래는 2001년 7월 6일 당시 조선일보 기사다.

.

秋美愛 의원 취중 욕설 파문

“X 같은 조선일보”

“李會昌이 이 놈”

東亞기자엔 “社主같은 놈"

.

민주당 추미애(43) 의원이 5일 김중권 대표가 참석한 당내 초•재선 의원들의 모임인 '바른 정치모임' 결과를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자리에서 “X 같은 조선일보, “(동아일보) 사주 같은 놈" "이회창 이 놈" 등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었다. 추 의원은 최근 당내 회의 등에서 비판적인 글을 언론에 기고한 지식인들을 연일 공격,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

관련기사 5면)

.

추 의원은 이날 저녁 술에 취한 상태에서 기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문열 같이 가당치 않은 놈이 X 같은 조선일보에 글을 써서… 뭐 대한민국의 4분의 1이 조선일보를 봐?"라고 욕설을 했다. 추 의원은 "이 회창이 이 놈" 등으로 한나라당 이 총재를 비난한 뒤, 동아일보 기사 문제로 동아일보 기자와 언쟁하다 탁자를 내리치며 “김병관 사주의 지시로 글을 썼냐"라고 했고, 이에 동아일보 기자가 항의하자 “야, 이 놈, 이 새끼가 정말, 이 사주 같은 놈, 비겁한 놈"이라고 다시 욕설을 퍼부었다.

.

이 자리에는 정동영 최고위원, 이호웅 대표 비서실장도 있었다. 추 의원은 서울 광진구에서 당선된 재선의원이다. 추 의원은 총재 비서실장을 지냈고, 현재 당 4역 중 하나인 지방자치위원장을 맡고 있다. (조선일보 이하원 기자)

.

요즘 문 정부에서 제대로 기능하는 행정기관이 법무부이자, 추미애 장관이다. 가히 대통령 감이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지훈  (0) 2020.10.29
정주식  (0) 2020.10.29
김인수변호사  (0) 2020.10.29
엄경천변호사  (0) 2020.10.28
박지훈  (0) 2020.10.28
Edward Lee  (0) 2020.10.28
hyewon jin  (0) 2020.10.28
우희종교수  (0) 2020.10.28
박영훈  (0) 2020.10.28
[사설] “공수처법 위헌” 주장하는데 추천위원 맡기다니  (0) 2020.10.28
조국교수  (0) 2020.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