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벅 저벅

2011. 5. 9. 21:05

온 몸과 옷은 진흙탕에 물에 젖어 있습니다.

어둠이 짙게 쌓인 이 길을 신발도 없이 가야 합니다.

칠흙같은 어둠과 비바람에도,

가야만 하는 길이 있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습니다.

어느 누구도 찾지 않습니다.

반짝이는 별빛도 사라진지 오래 되었습니다.

우리가 가면서 자신에 빛을 의지한째 가야 합니다.

 

 

 

 

바람과 나무는 윙윙소리를 냅니다.

비명인지 삶에 절규인지 모릅니다.

산다는 것은 나 혼자만에 아픔이 아닌가 봅니다.

 

 

 

한발 한발을 걸을 때마다 피멍이 들어 가는것이 죽음보다 더 어려운 상황 입니다.

그래도 멈추지 않습니다.

육은 나를 붙들고 쉬었다 가자고 유혹을 합니다.

 

 

 

 

나는 삼백예순날을 이렇게 저벅 저벅 걸었습니다.

한 순간도 나를 놔주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가면서 말합니다.

왜 사니 물으면 나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발바닥에는 상처와 아픔이 가슴으로 피어 납니다.

머리는 맑아져 일그러진 육체를 타이릅니다.

몸은 몸이 아닙니다.

삼백예순날이 바람소리를 내며 울고 있습니다.

 

 

 

 

저멀리 가엾는 삶에 허상들이 지나 갑니다.

나는 껍데기를 끌고 가고 있습니다.

노을져가는 길을 빈손으로 저벅 저벅가고 있습니다.


타마모리 유타(Tamamori Yuta) / 가수
출생 1990년 03월 31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은 물리력을 좋아합니다.  (0) 2011.05.11
세상에 길들여지면...  (0) 2011.05.11
인연은 아픔이어라.  (10) 2011.05.10
나는 알지 못합니다.  (2) 2011.05.10
가려야 한다.  (10) 2011.05.09
저벅 저벅  (0) 2011.05.09
소리가 들려  (2) 2011.05.09
식자우환  (4) 2011.05.08
이기심과 탐욕은 사랑을 받지못한 자기 집착입니다.  (14) 2011.05.08
사랑은 상처를 주지 않습니다.  (4) 2011.05.07
마음에 대화란...  (10) 2011.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