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를 벗어나야 공정하게 바라볼 수 있다.

2015.07.19 10:46



못나고 못난 한심한 사람은 자기에서 한 순간도 벗어나지 못합니다.

제 눈이 안경이라 생각하고 자신의 잣대로 모든 것을 판단 합니다.

어리석은 자일수록 자신의 잘못된 판단과 오류를 인정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 자들의 믿음은 자신과 타인을 파괴 합니다.

외부를 바르게 보는 것은 탐욕과 이기심으로 공정함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스스로 못나고 한심한 사람은 우물안에 개구리보다 못한 삶을 영위 합니다.

생각도 행동도 없는 불쌍한 ​인생은 자신을 보지 못하기에 그것이 전부일줄 생각 합니다.

자신을 벗어나 한 걸음 떨어져서 모든 것을 바라 보아야 합니다.

자신안에 갇힌 사람은 코끼리의 배를 보고 사자라고 말하며 자기의 고집을 꺽지 않는 사람과 같습니다.

이런 인생들은 스스로 자신의 인생을 망치게 해 놓고 남탓을 합니다.

자기를 사랑하지 않으면 가장 먼저 자신을 망가지게 하는 것이 자신임을 깨닫지 못합니다.

잘못된 생각과 잘못된 시각은 자신의 인생과 삶에 족쇠가 됩니다.

자신의 무기력하고 무능하게 방치한 당신은 변명을 찾을수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세상을 얻었다고 정당화되는 것은 더 더욱 아닙니다.

자신의 길이 바른지 바르지 않는지 종종 바라보고 가야 합니다.

먼 훗날 나에 길을 본다면 아마 자신은 내가 생각하는 길을 잃고

방황하는 처량한 모습을 발견하게 될것 입니다.​

나를 바로 본다는 것은 나를 벗어나야 바로 보게 됩니다.

스스로 서서 자신을 보세요.

어쩌면 자신은 스스로 살피지 않으면 타인보다 자신을 전혀 모르게 될수도 있습니다.

인간들이 자신을 모르기에 행동과 삶을 함부로 하는것 입니다.

그대의 몸과 맘은 그대가 스스로를 잘 관리하고 멋지게 운영하는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탐욕과 이기심의 노예가 되어 자신을 잊어버린 그대가 그렇게 좋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