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에게 평화와 기쁨을 주셨습니다.

2011. 1. 23. 23: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처음에 왜 나에게 이렇게

불공평하고  어려운 일이 있는지

받아 들이지 못했습니다.

알고보면 자신을 모르기 때문이고,

탐욕에 길들여져 자신을 수수방관하여

육에 끌려가는 삶을 살고 있을뿐입니다.




현대인들은 개인주의의 발달로 더 이기적이고,

자신을 살펴보지 않은 삶을 삶니다.

산다는 것은 하느님께서 모두에게 평화와 사랑을 주셨습니다.

우리가 육을 채우기 위한 식량도 자신이 검소와 절약으로 살면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는데 땀을 흘리지 않고,

감나무에서 감이 떨어지기를 바랄뿐입니다.




편함은 나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땀과 검소와 감사를 잊어가며 살고 있습니다.

쉽게 편하게 사는 삶은 우리 인생의 가치를 잊기 마련입니다.

우리가 보기에 편한 삶이 좋게 보일지라도,

인생은 그것을 놔주지 않습니다.

편한 삶은 나를 부패하게 하고 잘못된 길로 인도 합니다.





땀은 우리에게 삶을 성실하게 가르켜 주는 지름길입니다.

땀을 잃어 삶도 잃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평화와 기쁨을 주었습니다.

스스로를 보지 않은 삶은 불행을 만들고 인생도 타락하게 됩니다.

그대 자신을 스스로 돌보지 않은 인생은  삶을 돌보지 않습니다.





우리 삶은 우리 모두에게 평화를 주셨습니다.

마음과 몸을 보지 않아 이렇게 불행이 된것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정에 엄마가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2) 2011.01.26
한 사람이 있습니다.  (6) 2011.01.26
반짝이는 빛이...  (0) 2011.01.25
모두가 좋지 않아도 가장 작은것에 ..  (0) 2011.01.25
서로 자리를 만들자.  (18) 2011.01.24
모두에게 평화와 기쁨을 주셨습니다.  (4) 2011.01.23
눈이 내리네.  (2) 2011.01.23
저녁 노을  (4) 2011.01.23
무엇인지 모르지만......  (0) 2011.01.23
받아 들인다는 것은,,,,,  (6) 2011.01.22
하늘이 부르는 날까지...  (0) 2011.01.22
  • 한들머슴 2011.01.23 23:46 ADDR 수정/삭제 답글

    이렇게 아름다운것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듯...
    온 세상의 모든이들이 이 조약돌처럼 한점의 모 없이 티없이 동글 동글한 삶을 살앗음...

  •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01.24 00:3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방문에 감사 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boann.tistory.com BlogIcon Boan 2011.01.24 10:31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모르세님.. 즐거운 한주되세요^^

  •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01.24 11:2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반갑습니다.자주 방문하여 인터넷 수업을 많이 받아야 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