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옵니다.그리움이 가슴에 쌓입니다.

2011.12.15 00:51

 

눈이 뽀얀 이를 드러내고 춤을 춥니다.

수줍게 웃어버린 미소가 너무 예뻐 그속에 빠집니다.

마음 마음마다 피어나는 그리움의 바다를 항해합니다.

 

 

내립니다.

천사가 이 세상을 사랑으로 꾸밀듯,

아름다움으로 피어나기 시작 합니다.

우리들의 바람이 지나가는 가슴 한켠에는 하얀 설레임이 앉아 있습니다.

 

 

 

나에 가슴은 하늘을 날고 있습니다.

추억과 삶에 대한  회한의 눈동자가 아롱져 피어나는 모닥불이 됩니다.

 

 

 

살며시 눈을 감습니다.

사랑으로 수놓았던 지난 이야기가 올망졸망 고개를 쳐듭니다.

그 사람을 위하여,

그리고 아파하고 힘들어 하는 사람을 위하여,

파란 꿈을 실어 날아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