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페이스북 2020. 10. 25. 23:46

1야당 국민의X당이 공수처 출범을 시간 끌기로 무산시키기 위해 갖은 시도를 하고 있다. 이는 윤석열 검찰의 검찰 개혁 반대 의도와 그들이 한 패거리임을 대검 국정 감사장에서도 명확하게 밝혀졌다.

국민의X당이 공수처 검사기소권 등을 삭제하는 개정안을 내놓은 상태가 이를 증거한다. 문제의 집단인 검사를 기소 못한다? 이는 공수처 설치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

26일까지 공수처 처장 추천위원을 내놓지 않으면 개정안을 추진하겠다는 민주당 선언에 국민의X당은 마지못해 2명의 변호사를 추천위원으로 내놨지만, 이것도 시간을 끌다가 추천위원회는 구성하고 추천위원회에서는 계속 처장 후보를 추천하지 않고 부결시키면서 시간 끌기로 공수처 출범을 방해 저지할 것이다. 불보듯 뻔하다.

7명의 전체 추천위원 중 6명이 동의해야 공수처장 후보가 의결되는 식의, 야당이 반대하면 추천 자체가 불가능한 현재 법안도 다수결 의결로 바꾸어야 한다.

민주당은 공수처법 개정안 의결시켜 이번 정기 국회에서 공수처 설치 출범으로 반드시 진전시켜야 한다. 이번 정기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탄핵 않고, 공수처 출범 못 시키면, 개혁 물 건너가고 내년 서울시장 부산시장 등 보궐선거 참패하고 정권도 불확실해진다.

민주당은 민주주의 시민들을 계속 실망시키고 배반하면 존재 자체가 위기를 맞을 것이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민웅교수  (0) 2020.10.26
신동근  (0) 2020.10.26
Edward Lee  (0) 2020.10.26
강남순교수  (0) 2020.10.26
엄경천변호사  (0) 2020.10.26
김상수  (0) 2020.10.25
김근수  (0) 2020.10.25
이연주변호사  (0) 2020.10.25
Inyeop Lee(이인엽  (0) 2020.10.25
강민정  (0) 2020.10.25
박훈변호사  (0) 2020.10.25

운명

2020. 10. 25. 23:28

 

자기 운명에서 바꿀 수 있는게 하나도 없다. 

운명은 아이스킬로스의 거북과 같다.

오라 하지 않았는데도 오는 것,그것이 운명이다.

그분께서는 너희의 머리까지 다 세어 두셨다.

수명,행동,재산,지식,죽음,모든 것이 어머니 뱃속에서부터 정해져 있다.

사람은 제 운명을 목에 붙이고 다닌다.

매달려 죽도록 태어난 자는 물에 빠져 죽지는 않으리라.

운명은 사람의 눈과 귀에는 두 손을 올려놓고,다섯 번째 손가락은 사람의 입에 올려 놓으며

"입 다물러!"라고 말한다.

쟁기를 매지 않는 소가 어디로 가겠는가?

네가 가길 원하는 곳으로 가라.네가 마땅히 죽어야 하는 곳에서 죽어라.

사람을 종종 피하려고 택한 길에서 제 숙명을 만난다.

목이 부러져야만 하는 자는 어둠 속에서 계단을 찾는다.

주근깨를 피부와 떼어 놓을수 없듯이 네 운명도 마찬가지다.

제 운명을 손에 뻗는 것은 운명의 냉혹함을 달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와 집  (0) 2020.10.31
독서에 대하여  (0) 2020.10.30
인생의 의미와 인생 활용  (0) 2020.10.29
조급  (0) 2020.10.29
유사함  (0) 2020.10.26
운명  (0) 2020.10.25
돕다.  (0) 2020.10.24
반역  (0) 2020.10.23
고백하다.  (0) 2020.10.22
으뜸  (0) 2020.10.21
약혼  (0) 2020.10.20

김근수

페이스북 2020. 10. 25. 21:31

예수와 바울 차이

예수는 율법학자를 비판했고 바울은 율법을 비판했다. 예수는 율법을 비판하지 않고 율법학자를 비판했다. 먼저 율법학자를 직접 비판하여 율법을 나중에 간접 비판한 셈이다. 예수는 율법학자들을 직접 만나 논쟁하였다. 예수는 유다교 사람들과 논쟁했다. 그래서 예수는 율법학자들에게 미움받았다. 예수가 활약하던 서기 30년 무렵 율법학자들은 유다교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바울은 율법을 비판했지만 율법학자를 비판하진 않았다. 바울은 예수를 믿고 따르는 사람들에게 율법의 역할과 한계를 설명할 뿐이었다. 바울은 율법학자들을 직접 만나 논쟁하진 않았다. 바울은 그리스도교 사람들과 논쟁했다. 그래서 바울은 율법학자들에게 특별히 모질게 비난받진 않았다. 바울의 선교 시절인 서기 35-64년 무렵에 율법학자들은 유다교에서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했었다.

예수는 사람을 비판하여 미움 받았고, 바울은 사람을 비판하지 않아 미움 받진 않았다. 사람을 비판하느냐 여부가 예수와 바울에서 큰 차이를 만들었다. 예수는 율법학자를 비판했지만 바울은 율법학자를 본격적으로 비판하진 않았다. 예수와 바울 이해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예수와 바울은 비판 대상과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

요즘 말로 바꾸어보자. 예수는 성직자를 비판하고 바울은 성직자 중심주의를 비판한다면, 성직자들은 에수를 더 싫어할까 바울을 더 싫어할까. 예수는 검사를 비판하고 바울은 검찰 적폐를 비판한다면, 검사들은 예수를 더 싫어할까 바울을 더 싫어할까. 예수가 더 미움받을 것이 틀림없다.

적폐 저지른 사람을 비판하지 않으면 적폐청산 없다는 가르침을 예수는 증거하였다. 요약하면 이렇다. 1. 적폐는 사람이 저지른다. 2. 적폐 저지른 사람을 비판하는 것이 적폐청산에서 우선 할 일이다.

(작년 오늘 글)...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동근  (0) 2020.10.26
Edward Lee  (0) 2020.10.26
강남순교수  (0) 2020.10.26
엄경천변호사  (0) 2020.10.26
김상수  (0) 2020.10.25
김근수  (0) 2020.10.25
이연주변호사  (0) 2020.10.25
Inyeop Lee(이인엽  (0) 2020.10.25
강민정  (0) 2020.10.25
박훈변호사  (0) 2020.10.25
염경천변호사  (0) 2020.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