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잔에 그리움을 넣고...

2011.10.04 20:19


거리에도 쌀쌀한 그리움이 피어올라,

지나가는 연인들의 잡은 손이 그리워

커피숍에 기웃 거린다.

 

 

마음마져 텅빈 자신을 이끌고 갈량이면,

허공을 가르는 쓸쓸함이 나타나 손짓을 한다.

커피 한잔이라도 나눌 친구가 있어 그를 부르면

어디선가 가을 낙엽이 구르는 소리가 들린다.

 

 

 

산다는 것은

커피 한잔에 즐거움이 아닐까?

우리에겐 상처 투성이의 가슴을 안고 살아가는 것이

커피 한잔에 상처를 녹이며 그대의 눈을 본다는 것이 행복이 아닐까?

 

 

 

한잔에 또 세월을 넣는다.

지나간 추억과 그리움을 담아 마시면,

그리움은 포근한 나에 삶이 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향에는  (0) 2011.10.07
흐느적 거리는 길목에서  (0) 2011.10.07
도시에 밤 그림자.  (16) 2011.10.04
가슴줄곳 없는 삶은 슬프다.  (8) 2011.10.04
나이는 사랑이 되어야 한다.  (0) 2011.10.04
커피 한잔에 그리움을 넣고...  (2) 2011.10.04
바라봅니다.  (6) 2011.10.02
말없이 떠나갈뿐입니다.  (0) 2011.10.02
상대방의 잘못이 아닙니다.  (0) 2011.10.02
내가 여자라면....  (0) 2011.10.02
대가란  (4) 2011.10.01
  • 친구 2011.10.17 18:57 ADDR 수정/삭제 답글

    가을빛으로 물들어가는,
    아름다운 가을 길에,
    아름다운 낙엽과 함께 오늘도 하루가 저물어가네요..
    어둠이 내린 깊어가는,
    가을 발자욱 속에서,
    님에 안부을 묻고싶네요..^0^

    • Favicon of https://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2011.10.17 19:13 신고 수정/삭제

      오늘 하루도 빛과 사랑으로 엮어가는 시간이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