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죽음을 향한 끊임없는 접근이다.삶은 죽음이 더 이상 악으로 생각하지 않을때 비로소 행복한 것이 될 수 있다.

2015.08.03 00:17



우리는 눈가리게를 한 채 겁도 없이 깊은 물을 향해 달리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지금 당장 이 세상에 작별을 고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처럼 

남겨진 시간을 뜻밖에 선물로 생각하고 살아라.

너의 일생은 무한한 시간 속에 아주 짧은 한 순간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므로 최선을 다해 그 짧은 일생동안 할 수 있는 일을 다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이 세상을 지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인생은 기껏해야 칠십년, 근력이 좋아야 팔십년,그나마 거의가 고생과 슬픔에 젖는것 덧없이 사라지고 맙니다.

삶은 죽음을 향한 끊임없는 접근이다.

건강과 지력이 충만할때 우리는 인간의 일과 아주 하찮고 사소한 일상만 생각하고 신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쇠사슬에 묶어 있는 광경을 상상해 보라.그들은 모두 사형선고를 받고 있고 날마다 그들 가운데 몇 사람이 눈앞에서 죽어 가고 있습니다.





비가 오는 계절에는 여기서 살자,여름에는 저 자리가 좋겠다.어리석은 자는 이렇게 생각하며 자신이 죽을 거라는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그러나 죽음은 별안간 찾아와 악착같이 욕심을 쫓아 정신없이 살고 있는 사람을 저 세상으로 데려가 버립니다.

사람이 태어날때 세상이 모두 내것이라는듯 주먹을 쥐고 있지만 세상을 떠날때는 

빈손으로 가지 않느냐고 하듯이 손바닥을 펴고 떠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