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에서...

2011.02.04 08: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새들이 하늘을 넘나 드는 그곳에는

바람이 남긴 말들이 파도를 타고

석양을 부른다.



파도는 우리 마음에 고향을 찾아

너울 너울 창공을 난다.

사람이 찾지 않는 그 하얀 물결위로,

그리움이 살아 하늘을 쳐다본다.




멀리 뱃고동은 삶에 땀을 하나씩 벗겨

세상에 빛을 발한다.

잔잔하게 노을진 바다에는

나에 어머니를 부른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지 않기에 믿지를 못합니다.  (0) 2011.02.05
양심이 사라져 가고 있습니다.  (0) 2011.02.05
흙속에서 ....  (0) 2011.02.05
생각하라.판단하라.그리고 행동하라.  (0) 2011.02.04
바다  (0) 2011.02.04
서해에서...  (0) 2011.02.04
죽는 그날까지.....  (2) 2011.02.04
사랑하는 사람아.....  (0) 2011.02.04
자신을 돌보아라.  (0) 2011.02.04
부족함은 구별을 원한다.  (6) 2011.01.31
어리석음은 시간이 지나 통곡을 한다.  (0) 2011.0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