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죽에서....

서정시 2014.07.04 15:00



시골에 논에는

방죽이 있다.

깊이는 2~3m정도인데

이곳은 물이 나온다.

 

크기는 각기 다르다.

어떤 것은 저수지마냥 크고

작은 것도 있다.

 

우리집 방죽은

식수를 현대식으로 하기 전에는

이 물을 떠다 먹었다.

맑고 깨끗한 이 물에서

새우와 붕어도 잡았다.

 

최근에는 농약과 각종 제초제를

사용하여 물고기가 거의 씨가

말랐을 정도이다.

 

한 여름에는

큰 방죽에서 헤엄을 쳤다.

조금 깊이 들어가  물을 많이 먹었다.

죽을 뻔 했다.

 

 

더운날은

이웃에 있는

남자녀석들과 고추를 내놓고

물장구도 치며 재미나게 놀았다.

 

이 곳에서

여동생과 미꾸라지를

많이 잡았다.

여동생도 이젠 중년이지만

옛날 이야기를 할량이면

목소리가 커진다.

 

나이란 추억을 먹는 고기인가 보다.

그래서 수구초심이란 고사성어가 생겼나 보다.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머니  (2) 2014.07.10
어머니  (1) 2014.07.09
미꾸리 잡기  (0) 2014.07.08
뻐꾸기  (0) 2014.07.07
나의 명절날  (0) 2014.07.06
방죽에서....  (0) 2014.07.04
오늘은 소풍가는 날  (1) 2014.07.03
국민학교 운동회  (0) 2014.07.02
들마당  (1) 2014.07.01
점심의 추억  (0) 2014.06.30
산 길을 걸으며...  (0) 2014.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