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서정시 2014. 5. 26. 15:11



가슴속에 언제 찾아온

빈자리에 서서

나를 본단다.

 

 

 

그리움이란

언어로 차갑게 다가온 그대

 

 

 

마음만은 그래도 강건하다고

위안 하지만

그래도 그리움이 있어....

 

 

언제나처럼

늘 소나무가 되어

바람소리와 봄향기에 취하여

기다리고 있었지.

 

 

 

나는 한떨기 외로운 등대

비바람이 불어도

폭우가 와도

나는 그대로 서있네.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사람아!  (0) 2014.06.03
침묵  (0) 2014.06.01
아내의 코고는 소리에....  (0) 2014.05.30
촛불  (0) 2014.05.29
벗으라 하네  (1) 2014.05.27
그리움  (1) 2014.05.26
우리에 자리를 만들기 위해......  (1) 2014.05.24
바람이 전하는 ....  (1) 2014.05.23
석양 이야기  (0) 2014.05.21
물의 꿈  (0) 2014.05.20
내일이 지나면....  (0) 2014.05.18
  •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05.26 18: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리움...감상하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