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언덕에서

2011.01.18 14: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위에 자리한

눈꽃은 지상을 향하여

춤을 추고 있네.




옆집의 개는 자신을 위해

눈을 즐기고,

흘러가는 물은 얼음사이로

하늘을 본다.






동네 어른들은 하나둘씩 아는 분들의 집으로 찾아와

다정한 입담으로 시간을 때우고,

아낙은 없는 산림에 간식을 준비하느라 여념이 없다.






꼬마들은 아빠가 해준 썰매를 타고

옆에는 팽이를 돌리고 있다.

저 멀리에서는 하늘높이 연이 노래하고

어린이들의 꿈은 커져만 간다.





이웃집 처녀는 그리운 사람을 생각하며

고향언덕에 추억을 꺼내들고

수줍은 마음은 남몰래 기쁨이 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이 아파옵니다.  (2) 2011.01.18
왜,사냐고 물으면....  (0) 2011.01.18
걸었습니다.  (0) 2011.01.18
그렇게 사는것이 사는것이라 생각했습니다.  (0) 2011.01.18
한강은 흐른다.  (1) 2011.01.18
고향언덕에서  (0) 2011.01.18
사랑하지 않으면서....  (0) 2011.01.18
무신경한 양심은....  (1) 2011.01.18
되돌아보지 않는 사람은 잘못을 모릅니다.  (2) 2011.01.18
어디를 가고 있을까?  (0) 2011.01.18
이는 바람에도 ....  (0) 2011.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