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송요훈

사실에는 관심이 없다. 사실을 어떻게 분칠하면 대중들을 자극하여 분노하게 할 수 있을까 하는 선동의 궁리만 힌다.

세금 얘기만 나오면 '폭탄'을 붙여 조세저항을 부추긴다. 그걸로 재미 좀 봤다. 직접세 거의 안 내는 가난뱅이들조차 흥분시킬 정도니까. 엄마 찬스? 이 또한 많이 듣던 얘기다. 조국 가족에게 매질하면서 뼈까지 우려 먹었다. 왜 그랬을까?

자녀이기주의가 팽배한 입시공화국에서는 내 새끼가 입시에서 쪼끔이라도 손해보는 것 같으면, 사실이고 뭐고 따지지도 않고 일단 흥분부터 한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 사다리는 이 나라에선 가장 민감한 센서이고 뇌관이므로 자극하고 선동하는데 제일 좋다는 거다.

불공정의 혜택을 가장 많이 누린 집단이 툭하면 이게 공정한 거냐며 핏대를 세우는 것도 가만히 보면 대중 선동에 그만한 게 없다는 거다.

엄마 찬스란다. 나도 카투사로 군복무를 했는데 말년 한 달은 집에 와 있었다. 카투사는 미군에 배속돼 미군의 지휘를 받는데 미군 중대장이 그러라고 했다. 거꾸로 매달아놔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던 시절에 FM대로 군생활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 그렇다고 만기 제대로 병역의무를 회피하지 않고 성실히 이행한 우리가 부대 운영비 빼돌리고 군납비리로 주머니 불리고 관사 사병을 식모 부리듯한 똥별들보다 부도덕한가.

말 나온 김에 함 묻자. 이명박 정부에서는 고관대작들이 병역 미필자 투성이였는데, 그네들은 무슨 찬스로 그런 지위에 올랐는가. 주호영은 재건축 대상 아파트 2채로 90%의 국민은 평생 꿈도 못 꾸는 23억 떼돈을 벌었다는데 그건 무슨 찬스인가. 부동산 재벌 박덕흠의 73억 축재 찬스는 또 무엇인가. 우리에게도 그 비결 좀 알려다오. 같이 떼부자 좀 되어 보자.

얘기가 살짝 옆길로 샜는데, 찬스 찬스 하는 거 대중 선동이라는 거다. 근자에 가게 간판을 '국민의힘'이라고 얼토당토 않게 바꿔 걸었던데, 내 눈에는 그 속이 뻔히 보인다. 대중 선동으로 혼란을 부추겨 국민 피로도를 높이는 게 당신들의 선거 전략이라는 거. 돈의 화신 이명박은 그 덕에 대통령이 되었지.

그래서 선동꾼 목사의 광화문 집회가 성황을 이루기를 기원했을 것이고. 오늘 조선일보 홈피에 가보니 추미애 장관 물고 뜯는 선동으로 가득하더라. 하여, 민주당에게 권한다. 미친 개 짖는다고 입씨름하지 말고 가던 길이나 따박따박 의연하게 가라.

나는 월급쟁이라 솔직히 말하자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없다. 반면에 자영업자인 내 친구는 몹시 힘들다. 돈 좀 빌려달라고 할까봐 겁이 날 지경이다. 쟤는 주고 나는 안 주면 섭섭한 게 사람의 마음이나 지금은 한계상황에 내몰린 이들의 사정이 급하니 그들부터 지원하기로 하자.

나라 망친 국힘당은 선동을 해도 여당인 민주당은 공손하고 진지하게 국민을 설득하도록. 세계의 모범이 된 K-방역도 알고보면 국민의 자발적 참여가 가장 큰 힘이 되지 않았는가. 선동꾼들이 군중집회로 조장한 감염 확산도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로 막아내고 있고. 선동은 결코 진지한 설득을 이기지 못한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희석  (0) 2020.09.09
장용진기자  (0) 2020.09.09
김민웅교수  (0) 2020.09.09
장용진기자  (0) 2020.09.08
임은정검사  (0) 2020.09.08
송요훈  (0) 2020.09.08
황희석  (0) 2020.09.08
따박따박' 조국, 정경심 '200만원대 안경' 보도 기자 고소  (0) 2020.09.07
[제382회 국회 교섭단체대표연설문] 국민과 함께 코로나를 넘어[출처]  (0) 2020.09.07
문재인 대통령  (0) 2020.09.07
조국  (0) 2020.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