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임이 없는 사랑은 거짓이다.

수필 2012.03.23 21:06

사랑에 대한 서양과 동양의 표현양식이 다르다.
그러나 동일한 것은 상대방에 대한 끝임없는 노력과 신뢰다.
사랑은 언어로 표현되는 유럽의 사고방식과 동양적인 방식이 다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을 하면 상대방을 위해 끝없이 행동한다는 점은 동일하다.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지고,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빼았을 수 밖에 없다고 말한다.
문제는 자신의 욕심을 바로보지 못한 자들이 소유욕에 빠지면 사랑으로 오인하고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 한다는 점이다.
어쩌면 사랑은 내가 존재 할 공간이 좁아진다.
사랑은 인간성장의 디딤돌이다.
나아닌 다른 인간이 나를 몰아내고 내 안에 타인이 나를 지배한다는 점이다.
사랑은 내가 없음을 알리는 신호이다.
사랑은 나에 대한 양보내지는 상대를 위한 배려이다.
내가 있으나 내가 존재하지 않는 삶,이것이 사랑이다.
당신을 추구 한다면 그것은 단순하게 소유욕에 차 있음을 생각해야 한다.
대부분이 사랑을 고사하고 좋아도 아니 하면서 살고, 살아가는 것이다.
대부분의 부모가 그렇게 살았고 우리도 그렇게 살아감을 사랑으로 오인하고 살고있다.
사랑은 너무 크고 넓어 헤아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성경상의 사랑의 의미를 제쳐 놓더라도 우리는 사랑의 환상을 오인할 수 있다.
상기에서 열거 하였듯이 사랑은 인간을 아는 학문이다.
어쩌면 인생수련에서 나를 아는 것이란 나의 객체를 바라볼 수 있는 것이지만,사랑은 나 안에서 타인을 살리는운동이다.
보라,그대들은 자신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으면서 그리고 욕심에 노예이면서 상대방을 위해 나의 욕망을 희생할 각오가 있는가?
잠시나마 당신이 그렇게 할 수있다는 뜻은 눈이 멀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말이다.
인생을 사랑하면서 산다는 것은 나를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을 위해 사는 것이다.
사랑의 힘은 여기에 있다.
사랑의 희생과 봉사는 타인에게 자신의 뜻대로 사는 방법을 수정하게 만든다.
어떤 누구가 목숨과 삶을 나를 위해 희생 한다면 그대는 어떻게 행동 하겠는가?
그것도 일생동안....잠시 생각해 보자.
이게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
물론 가능하다.
그러면 일생동안 타인을 위해 산다면 그 사람은 무엇인가?
생각해보라.
그것은 그릇이다.
삶의 바다에서 넓고 크고 깊은 사랑의 바다에서,또는 사랑의 우주에서 멋진 교향곡의 지휘자인 것이다.
한 인간의 힘은 우주와 같은 내적 힘이 있다.
그대들은 소우주 속에서 허우적 거리며 사는 사람이냐,아니면 전세게를 포웅할 수 있는 내적으로 힘이 강한 사람이냐는 스스로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사랑은 전세계를 포웅할 수 있는 힘을 가진다.
그래서 정치를 하지 않으면서 정치하는 힘 그것이 사랑이다.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에서 시사한 바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사랑은 움직이게 만든다.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상대방을 위해서....이것이다.
이것 때문에 일반 사람과 다른 삶을 산다.
집안에서 사랑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우주를 사랑하며 살아가는 모습과 같다.
사랑하는 사람은 나를 잊는다.
상대방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나를 잃어 버리는 것이다.
진정으로 한 사람을 사랑한다면 어떤것도 적이 될수 없음을 깨닫게 된다.
사랑은 그래서 모두를 변하게 하는 것이다.
사랑하지 않으면서 상대방을 변하게 하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은 씨뿌리지 않고 수확하려는 마음과 같습니다.
그대여,그대의 욕심부터 버리는 것이 상대방을 변하게 하는 지름길을 깨달아야 합니다.
상대를 변하게 하려면 먼저 사랑하고 먼저 행동하고 용서하는 시간이 되어야 합니다.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에 대하여...  (2) 2012.03.26
고독에 대하여...  (0) 2012.03.26
힘은 진리가 아니고 ,힘일 뿐이다.  (2) 2012.03.26
"내탓이요"라는 신앙적 의미  (10) 2012.03.23
문학에 대한 몇가지 생각  (0) 2012.03.23
움직임이 없는 사랑은 거짓이다.  (0) 2012.03.23
김추기경님을 생각하며....  (0) 2012.03.23
침묵의 소리  (2) 2012.03.21
부동산은 거주관념으로 정착 되어야....  (0) 2012.03.21
여행을 떠나자  (2) 2012.03.21
허명을 버리자.  (0) 2012.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