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에 새가 아름답다.

2011.12.23 08:10

가슴까지 울리는 새는 새장에서 노래가 나올수 없다.

자유스럽게 하늘과 숲에서 나무와 바람을 같이하지 않으면,

새는 새가 아니다.

 

 

닫혀진 공간에서 사는 새는 새가 아니다.

노래가 나와도 주인이 하는 소리만 따라 할뿐이다.

나는 나와  똑같은 목소리를 듣고 싶은것이 아니다.

자신만에 새의 노래를 잃어 버렸다.

 

 

 

참새는 참새의 노래를 불러야 하고,

산돼지는 산돼지의 목소리가 있어야  동물이 되는것이다.

산에는 새와 동물이 없다.

모두가 다르면서 똑같이 울고 있을뿐이다.

 

 

 

 

숲에는 나무와 나무들이 정겹게 새를 품는다.

어제 밤에 옹달샘에서 먹은 물맛으로 힘을 내어 하늘을 향해 날개짓 한다.

갇혀진 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