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관리하라.

2015.07.17 11:15



저는 어릴적부터 약골로 태어나 운동도 별로 좋아하는 타입도 아닙니다.

생활인이 되었어도 나에 몸 상태는 ​건강한 편이 못 되었습니다.

작년 한 해는 몸이 좋지 못해 힘든 시간이 되었습니다.

초반기 얼굴에 홍조 현상이 나타나고 움직일 때마다 힘들었습니다.

중년기에 나타나는 갱년기 현상에 몸과 맘은 지쳐 갔습니다.

병원도 찾아보고 ​산행도 해봤으나 별 차도가 없었습니다.

갱년기 현상은 여자만에 전유물처럼 생각 하였으나 ​저처럼 몸을 준비하지 않으면 엎어지게 됩니다.

궁하면 통하는 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헬쓰클럽에 가입하면서 정기적으로 운동을 시작 하였습니다.

일주일 정도 운동을 하니 몸 상태가 본래의 상태로 나아지게 되었습니다.

정신적인 면에서는 나름의 훈련이 되었으나 몸은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는 상태 였습니다.

나는 몸을 관리하지 않은채 방치된 상태로 활용만 하였던것 입니다.

건건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을 만들듯 몸과 마음을 관리해야 한다는 사실 입니다.

이번 계기로 몸을 거듭나게 운동에 무척 신경을 쓰게 되었습니다.

가까이는 나이를 들어 세계 여행을 하기 위한 몸만들기 작업이고,

나이를 들어도 건강하게 살다 떠나기 위한 노력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몸과 마음을 관리해야 하는 시기 입니다.

젊었을 때는 관리하지 않아도 버틸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자신의 몸과 마음에 대하여 집중적인 배움이 필요 합니다.

생각해보면 나에 몸에 대하여 아는 것이 별로 없었습니다.

몸을 관리해야 합니다.

이제 단순하게 체크하는 수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운동으로 자신을 젊게해야 합니다,

작년 한 해의 몸상태를 계기로 몸에 대하여 많은 생각을 합니다.

의사는 단순하게 도와주는 사람이지 나에 주체는 아닙니다.

이제 자신의 몸과 맘을 관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나이란 영원히 자신의 것을 활용하게​끔 허용하지 않나 봅니다.

나이를 먹으면 먹을수록 자신의 몸과 맘을 편하게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은 자신을 움직이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나이란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배우라고 합니다.​

배우지 않으면 결국 자신을 극복하지 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