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별력을 중요시하라.

2015.07.17 11:20



우리나라의 교육은 이해보다 기억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사물의 본질을 이해하려면 기억의 도출로 사물을 판단하지 못합니다.

결과를 가르치기 보단 과정을 가르치지 않기에 사람들은 분별력이 떨어 집니다.

사람들이 우물안에 자주 빠지는 이유는 사물의 본질을 잊기 때문 입니다.

사물의 진실을 파악해야 합니다.

사물의 내면을 들여다보지 않으면 겉에보는 것과 너무 다름을 발견하게 됩니다.

참되고 옳은 것은 뒤로 물러나 자신을 숨기고 있으며 참으며 기다립니다.

​사물을 제대로 보려면 시간과 통찰이 필요 합니다.

기억하기 보다는 분별력을 중시해야 합니다.

많은 이들이 때맞춰 다가온 일들을 ​놓쳐 버립니다.

훌륭한 자는 눈 앞에 있는 것 가운데 무엇이 먼저이고, 무엇이 나중에 할일이가를 아는능력 입니다.​

능력을 아는 자는 신중하게 빛을 전하고,필요로 하는 자는 주의깊게 능력을 얻습니다.

무엇인가를 깨닫기 위해서는 섬세한 정신이 필요 합니다.

자신이 의욕을 보이고,더 많은게 요구된다면 나이가라.

지금 아무것도 없다면 무언가를 찾도록 부지런히 노력하라.

분별력은 기억력보다 더 중요 합니다.​

우물안에 개구리가 바다에 나가려면 ​분별력이 뒤따라야 됩니다.

인생에 오류와 탐욕을 극복하려면 그대의 사랑과 통찰력이 요구 됩니다.​

분별력은 진지한 자기 성찰에서  발견하는 것이고,

기억력은 남에 생각을 의존하는 방식으로 참된 ​판단을 어렵게 합니다.

부족하고 부족한 자들은 의존증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옳든 그르든 스스로 성찰하고 탐구해낸 사고가 뿌리를 내리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