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하고, 미워하고, 싸우는 것은 우리에 몫이 아니다.

2013. 9. 11. 23:16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11.0 | -0.33 EV | 3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2:05:18 05:34:51



나는 옛날에 탈리오 법칙을 따르는 것이 옳다고 믿은적이 있었습니다.

내가 상대에 당하면 나도 당연히 응징하는 것이 당연한 생각이라고 판단이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용서와 이해를 타인을 위한것이라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듯 합니다.

타인을 미워하고 보복하는 동안 나는 더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봉착 합니다.

나를 벗어 버리는 아름다움은 나를 자유스럽게 합니다.





자신의 껍질에서 나오지 못하는 집착하는 한심한 세상에 사람들은,

일생동안 미워하고 보복하고 싸움하는 것에 한 평생을 보냅니다.

그 소중한 시간을 타인을 위해 헌신하는지 자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대가 진정으로 타인에게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 생각할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타인보다 그대는 더 소중하고 더 유익함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대는 그대 자신을 위해 살아야 합니다.

탐욕과 이기심에 길들여져 살라는 뜻은 전혀 아닙니다.





그대는 그대의 몫이 있습니다.

더불어 나누고 매일 행복으로 그대를 만들어야 합니다.

그대는 미움과 보복과 싸움보다 그대 자신이 먼저이어야 합니다.

그대의 시간을 쓸데없는 곳에 낭비하는 우는 없어야 합니다.

그대는 사랑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입니다.

사랑하기에도 너무나 부족한 시간 입니다.

일생동안 무익한 시간을 보내기엔 너무나 안타까운 시간 입니다.





이제 결단해야 합니다.

보복하고 미워하고 싸움에 시간을 창조자의 몫으로 인정해야 합니다.

무익한 투자가 긍지로 생각하는 오류를 시정하는데 있는것 입니다.

우리가 할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오직 사랑밖에 할일이 없는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