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을 펴라.

2013.05.27 09:29





싫어하는 사람이나 마음을 다치게 한 사람에게 정중하게 대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억지 웃음보단 진솔한 웃음으로 대하는 것이 어떨까요?

정말 싫어하는 타당한 이유라도 있는가?

그가 가까이 할 친구는 아니더라도 가능성을 열어 두어야 한다.

 

 

 

우리는 주먹을 쥐고 있으면 악수를 나눌수 없다.

개구리는 쥐와 싸울때 솔개가 나타나면 화해를 합니다.

우리가 동물보다 못한점은 없습니다.

 

 

 

우리는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손을 감추고 있습니다.

상대가 그대와 악수를 청해도 못본척하고 있습니다.

그대에 손은 펴고 있어야 합니다.

언젠가 우리는 모두 화해의 손길로 나가야 합니다.

 

 

 

 

 

권리가 아닙니다.

의무 입니다.

피할수 있는것이 아닙니다.

우리 모두는 손을 펴야 합니다.

 

 

 

 

우리는 서로 용서하고 용서 받으며 살아야 할 의무가 있는것 입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은 ...  (6) 2013.05.31
길목에 서서  (6) 2013.05.30
이 전쟁을 끝내야 합니다.  (6) 2013.05.29
배우지 않으면 자리는 없다.  (6) 2013.05.28
문제가 있다면 자신을 보아라.  (3) 2013.05.28
손을 펴라.  (11) 2013.05.27
모두에 책임 입니다.  (3) 2013.05.26
잡으면 사라집니다.  (2) 2013.05.25
선율을 따라..  (1) 2013.05.24
자연에서 충전하라.  (9) 2013.05.24
다른 사람의 선의와 다정함을 인식하라.  (8) 2013.0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