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김남국

[왜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은 조국 전 장관 수사처럼 열심히 하지 않은 것인가]

한국전파진흥원이 2018. 10. 24. 수사 의뢰한 최초의 옵티머스 사건을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의 100분의 1만 했어도 8,400억 원대의 추가 피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검찰총장이 원하는 정치적인 수사만 미친 듯이 수사하고, 정말 전력으로 수사해야 할 민생 사건은 봐주기 ‘엉터리 수사’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치적인 수사만 열심히 한 검찰 총장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특히 이렇게나 중요한 사건을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않고 국회에 나와서 ‘부장 전결 처리해서 잘 모른다’, ‘3개월 뒤에 기소가 되어서 결과적으로 괜찮은 것 아니냐’는 취지의 답변을 하는 이토록 무책임한 검찰 총장을 국민들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까. 또 왜 언론은 이런 부분에 대한 비판과 문제 제기는 없고, 윤석열 총장에 대한 낯 뜨거운 칭송만 있는 것일까요... 진중권, 서민, 김근식 이런 사람들이 생각 없이 뱉어내는 배설수준의 글만 앞다투어 보도됩니다. 정작 보도되어야 할 사건은 기사화되지 않습니다. 정말 사회를 움직이는 거대한 기득권이 있나 봅니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hyewon jin  (0) 2020.10.28
우희종교수  (0) 2020.10.28
박영훈  (0) 2020.10.28
[사설] “공수처법 위헌” 주장하는데 추천위원 맡기다니  (0) 2020.10.28
조국교수  (0) 2020.10.28
김남국  (0) 2020.10.28
박지훈  (0) 2020.10.28
김인수변호사  (0) 2020.10.27
강남순교수  (0) 2020.10.27
박지훈(임프)  (0) 2020.10.27
Hyewon Jin  (0) 2020.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