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이 살아있는 사회를 그리며....

수필 2012. 3. 4. 17:50

사회 건전성의 척도는 무었일까?
내 개인적으로 생각하면 먼저 양심이 살아있는 사회를 들겠다.
진정으로 사회가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를 구성하려면 일차적으로 사회의 각 구성원이 양심이 살아야 한다는 점이다.
양심이란 무엇일까?
조소에 가까운 나의 질문앞에 양심이란 배부른 자의 헛소리라 치부해 버릴까?
인간은 본래 양심의 소리를 갖고 태어났다.현실과 타협하고 자신의 목적을 위해 가슴속의 진심의 소리를 외면하며 살아가는 기성세대들의 타성에 경종아닌 경종을 두드리고 싶다.
우리는 잊고 살아온 "진심의 소리" 또는 "가슴에 소리"를 인생의 마지막 소리를 잊고 살아오지는 않았는지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신앙은 양심을 두드리는 지름길임에도 불구하고 도피처로서 은둔해온 우리의 지난날들을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이 사회가 이 가정이 양심의 언덕에 서서 당당하게 반성하고  본래의 모습으로 복원되어야 함을 믿습니다.
서로를 원망하거나 서로를 미워하지도 마시기 바랍니다.
우리 사회가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가 되고 사회적 부산물을 최소화 하려면  지난 과거의 성찰을 통하여 거듭나는 행동의 결단이 필요합니다.
우리 못난 사람끼리 손잡아 주고 이끌어 주고 감싸 안으며 최소한의 양심으로 살아가는 그들에게 힘과 용기를 드리고 싶습니다.
이제 양심을 되찾아야 합니다.
자신의 이기심 때문에 버려진 우리 본래의 진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당신의 힘찬 박동소리에 박수를 드려야만 합니다.
누가 찾아 드릴수 없습니다.
당신이 스스로 찾아야 합니다.
당신의 가슴과 어깨위에 던져진 이 질문에 해결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당신을 믿습니다.
당신이라면 진실에 소리를 보고 들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