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잘나서 그런게 아니다.

2011.01.08 20:23


타인과 구별하고

나를 찾고,

타인과 동등하다고 생각하고

기분이 나빠지면,

그대는 타인보다 부족한 면이 더 많음을 알라.





많은 것을 알고 깨달으면 구분과 구별이 얼마나

헛된짓임을 안다.

그대는 그렇게 해서라도 나를 보이고 싶어하는 것이다.

거꾸로 생각해보라.

다른것은 더 이상 내 세울것이 없다는 것과 같다.

타인은 더 많이 주장하고 더 많이 드러낼 수 있다.





부족한 인간아!

자신을 알아라.

돈도 세상도 아무것도 없어 그거라도 움켜잡아야 하는것을

나는 안다,

사랑도 없는 당신의 빈가슴을 ...

그래도 나는 더 웃겨 보인다.





놓아라.

당신을 알고 보면 애들보다 조잔하고 천박하다.

미련한 인간아!

나를 내려 놓아라.

잡아서 모든것을 잃고 있을뿐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것보다 오랜된 것이 좋다.  (0) 2011.01.08
겪어보지 않으면 ..  (2) 2011.01.08
인터넷도 서로의 약속이다.  (0) 2011.01.08
평생동안 두렁만 파고 갑니다.  (0) 2011.01.08
미래에 투자하라.  (0) 2011.01.08
그대가 잘나서 그런게 아니다.  (2) 2011.01.08
나는 모든 사람이 같다  (0) 2011.01.08
그릇이 없다.  (2) 2011.01.08
눈 내리는 아침에  (0) 2011.01.08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2) 2011.01.08
추워지면 그리움이 피어난다  (0) 2011.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