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에 봄오는 소리

서정시 2014.06.23 16:00



홀짝 홀짝

찾아오는 손님을 맞을 준비도

못했는데

어느새

살며시

손을 내미는 소리.

 

 

 

몸은 마음을 따라 가지 못하고

허우적 거리며

마음이 놀린다.

 

 

 

 

햇살과 바람이

내 코 밑에 다가와

손짓하는데,

짐짓 모르는 척해도

연이은 추파로 마음이 동하여

사립문을 연다.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민학교 운동회  (0) 2014.07.02
들마당  (1) 2014.07.01
점심의 추억  (0) 2014.06.30
산 길을 걸으며...  (0) 2014.06.29
하루를 보내며....  (1) 2014.06.26
내 가슴에 봄오는 소리  (0) 2014.06.23
봄 날을 그리며....  (0) 2014.06.21
지금도 고향에는....  (0) 2014.06.20
가슴으로 쓰는 편지  (0) 2014.06.18
기다림  (1) 2014.06.17
나는 흙이로소이다  (0) 2014.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