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의 삶을 받아 들여야 합니다.

2011.01.18 15: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타인의 삶들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가슴아파 사는 삶들도,

그보다 더한 흔적들의 흐느적 거림도...

때로는 본인이 원하는 경우도 있으나,

피할수 없는 삶들의 모습을 보며 연민과 삶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산다는 것은 마음대로 되는것이 아닌가 봅니다.

때로 자식하나 있는것도 내 뜻대로 할수 없음을

마음으로 깨닫습니다.

하물며 타인의 삶을 ....

나는 어느 순간에 타인의 삶을 받아 들이기 시작 하였습니다.





산다는 것은 아픔을 받아 들이며 어쩔수 없는 삶들을 봅니다.

원인이야 자신이 뿌리고 또는 타인이 발생한 것을 자신이 짐을 지었던

생명과 나눔도 생각하곤 합니다.




삶은 고해의 바다라고 합니다.

힘들수록 인생을 배우고 사랑하며 살아야 합니다.

세상도 없이 사랑도 없이 산다는 것은

너무 버거운 인생에 짐이 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힘은 무엇인지도 모르며,

한 평생을 깊은 늪에 빠져 나오지 못하고 떠납니다.





서로의 삶들을 받아 들여야 합니다.

내가 세상을 소유 하였다 하여도,

불가피한 삶들을 서로 이해하며 사랑으로 보듬으며 손을 잡아 주어야 합니다.





우리도 언젠가 그와 같은 삶을 살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삶은 순간에 자신을 엎어지게 합니다.

인생을 배우지 않기에 삶은 더욱 그런 상황이 많아지게 됩니다.

삶을 정신차리고 살면 그대의 인생은 절대로 거꾸러지지 않습니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유가 있었습니다.  (10) 2011.01.19
경춘선의 추억  (6) 2011.01.18
눈썰매타기  (0) 2011.01.18
우리가 사람을 버리면....  (0) 2011.01.18
아침 기도  (0) 2011.01.18
서로의 삶을 받아 들여야 합니다.  (0) 2011.01.18
생명이 빛되어....  (0) 2011.01.18
손을 잡아 주세요.  (2) 2011.01.18
흔적이 나타나....  (2) 2011.01.18
산에 산에 산에는...  (0) 2011.01.18
그대는 나그네가 아니다.  (0) 2011.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