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파란 하늘을 본다.

2012.09.29 00:28


나는 소근대는 파란 하늘이 있어,

소년이 된다.






아무도 모르게 살며시 피어나는 구름 한 조각,

어디를 가고 있을까?

피어나는 그리움의 날개를 타고,

아무도 모를 그리움의 배는.....








하늘에는 

하늘에는,

파란 눈동자가 숨을 쉰다.








하얀 구름 사이로 우리의 추억이 소근 거린다.








나는 파란 하늘이 된다.

나는 파란 하늘이 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순은 자신을 억압한다.  (0) 2012.10.04
하루에 한번쯤은...  (4) 2012.10.03
변명하지 말자  (0) 2012.10.02
타인이 나를 만들지 않는다.  (0) 2012.10.01
아무리 힘들어도...  (0) 2012.09.30
나는 파란 하늘을 본다.  (0) 2012.09.29
이 순간에 아파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2) 2012.09.28
산다는 것은..  (0) 2012.09.27
산에는 ....  (0) 2012.09.26
아름다와라. 이 삶에!  (0) 2012.09.25
동물에 삶을 벗어야 한다.  (2) 2012.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