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Hyewon Jin

[덮밥과 침소봉대: 휴가 후 미복귀]

침소봉대란 작은 바늘을 큰 몽둥이라도 되는 냥 과장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다른 포스팅에서 언급한 일이 있지만, 대검찰청을 상대로 제기한 보복적 처분의 취소 소송을 대리하시는 변호사님들께서 조국 장관님 사건도 변론하고 계셔서 법률팀의 일손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 제 사건 기일에 직접 참석하고, 서류도 검토하고, 밀린 병원 진료도 받기 위해 지난 6월 초중순경 며칠 휴가를 냈습니다.

휴가 둘째 날 심야에 저희 가족 한 분이 소천하셨는데, 평소 가족 개개인의 소신과 개성을 이해해 주셨던 고인의 마음과 개인적인 신념에 의해 저는 따로 부고를 내지 않고, 조문이나 부조도 받지 않았습니다만, 장례 절차를 위해 새벽에 간부님들과 회사 담당자님들께 문자로 소천 사실을 알리고 이후 5근무일간의 장례휴가를 마친 뒤 복귀했습니다.

사망진단서와 가족관계증명서 등 각종 증빙 서류도 제출하기 위해 미리 준비했지만, 회사 총무과로부터 문자로 알려드린 내용 외에 다른 서류는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을 듣고 직장 내에서 관련된 절차는 마무리했습니다.

숭구리당 선거운동원들의 입장에 따르면 권력과 지위를 이용한 장례휴가 바꿔치기이자 휴가 후 미복귀로 수사받을 일입니다!

휴가나 병가는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른 일수의 범위 내에서는 국민 개개인의 권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정하게 기간을 정해 허가권자의 허가를 받은 휴가가, 그 허가권자에 의해 연장되었다면, 문자나 전화에 의한 연장이 불가능하다는 규정이 없고, 서면으로만 사전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규정이 없는 한, 누가 신청했든 그 사람의 권리라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합니다.

당연한 문제를 침소봉대하여 거대한 비리라도 되는 냥 형사처벌권이나 감독권이나 감찰권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민주적 법치국가의 기본 이념입니다.

그러나, 독재권력 하에서 상대방을 탄압하는 공을 세워 출세하는 것을 기본권으로 알고 성장해 온 테라토마들에게는 전혀 다른 이념이 존재합니다.

"(자기가 알아서) 무죄 판결 확정받기 전까지는 유죄로 추정된다!".

그러나 테라토마들의 유죄추정 원칙에 테라토마들은 해당사항이 없습니다.

성범죄를 저지르고, 그것을 덮어줘도 어차피 자기들끼리 밀고 당겨주기 때문에 선거운동원들끼리는 덮밥으로 처리하고, 상대편에게는 침소봉대하여 몽둥이로 대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연중무휴 선거운동에도 도리와 윤리가 있는 법이라고 생각합니다.

'페이스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민웅교수  (0) 2020.09.15
문재인 대통령  (0) 2020.09.15
송요훈기자  (0) 2020.09.15
황희석  (0) 2020.09.15
동양대 표창장... 무참하게 허물어진 “자택 위조” 근거  (0) 2020.09.14
Hyewon Jin  (0) 2020.09.14
추미애  (0) 2020.09.14
신동근  (0) 2020.09.14
송요훈기자  (0) 2020.09.14
조국  (0) 2020.09.14
김민웅교수  (0) 2020.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