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뉴스,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수필 2018.07.18 11:05



최근에 거짓 뉴스가 생각보다 많이 판을 치는 현상을 보며 많은 생각을 갖게 된다. 

박그네가 탄핵이 되면서 가짜뉴스들은 제 철을 만난양 우후죽순처럼 활개를 치고 있는 것이다.

이젠 어떤 뉴스가 참이고 거짓인지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다.그럼에도 국회는 손을 놓고 있는 상태이고 자신의 부족한 정당성을 합리화하기 위해 소설이 일상화 되었음에도 법적으로 단죄할 수 없는 현실이 아쉽기만 하다.어떻게 하면 진실한 보도를 접하고 이런 거짓뉴스를 구분하고 올바르게 정보를 선택할 수 있을까?



1.가짜뉴스를 생산하는 집단과 개인은 법적으로 단죄해야 합니다.

가짜뉴스를 만드는 집단이나 개인에게는 명예훼손으로 단죄 되어야 합니다.법적 미비의  빌미로 이런 현상은 더욱 극성 입니다.고의성이 있는 집단과 개인은 법적 조치와 3진 이웃제 설치와 벌금형을 실시해야 합니다.벌금형도 조직은 중하게 처벌되어야 하고,개인이 기자나 그외 다른 유형일 때에도 벌금과 삼진 아웃제는 중하게 처벌 되어야 합니다.더 이상 특정 집단이나 조직,개인이 장난을 치지 못하게 한번 하면 조직과 개인은 영원히 이런 행동을 할 수 없게 만들어야 합니다.



2.언론의 고의적인 가짜뉴스를 어떻게 바라볼 것 인가?

언론이 고의적으로 가짜뉴스를 만들었을때 이런 경우는 어떠한 목적이 있을것 입니다.이럴 경우 객관적인 상황,고의 정도를 감안하여 언론사를 징계수위를 결정하지만 이런 일련의 행위가 계속되면 문을 닫게해야 합니다.언론의 책임성을 결여한 집단을 결코 가볍게 좌시하면 안 됩니다.언론은 사회적 공기이며 가능한 객관성,공정성을 담보해야 하기 때문 입니다.



3.법적으로 미비한 가짜뉴스 퇴치법 제정이 필요하다.

독일은 가짜뉴스나 혐오발언을 하는 자에게 24시간내 삭제하지 않으면 5000만유로까지 벌금형을 올해부터 적용하기 시작했다.가짜뉴스 퇴치법은 조만간 마련하여 이를 대응할 필요가 있다.우리도 이와 유사한 법을 조속히 만들어 대응할 필요가 있다.



4.가짜뉴스 신고 센터 설치와 명예훼손에 대책이 피요하다.

가짜뉴스는 사회 혼란과 무질서를 만들어 내어 사회제 현상에 대하여 부정적인 사고와 인식에 나쁜 결과를 만들어 낼수 있다.이런 부작용을 막을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피요하다.특히,선거시에는 이런 현상이 많다 보니 선거법을 재정비하여 악의적이고 고의적인 가짜뉴스 제공자가 당선이 된 경우는 원천적으로 당선 무효가 될수 있도록 해야 한다.




5.가짜뉴스 판별하는 방법이 없을까? 

먼저 매체를 확인하고,포탈 뉴스를 검색해보자.근거 없는 주장과 출처없는 통계는 의심해야 한다.또한 악마의 편집이나 기자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가짜 뉴스에 속았다면 후속 조치를 취하고 기사 발행 날짜를 확인해 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