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서정시 2017.08.20 00:05

LG Electronics | LG-SU370



진정으로 한계에 부딪칠때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무력감에 가슴은 떨려 옵니다.

그 잘난 알량함에 나는 말문히 막힙니다.

나에 능력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나를 믿는 가슴은 여지없이 무너 집니다.





발버둥쳐 봅니다.

더 나는 늪에 빠져 갑니다.

늪에 빠져 가는 나를 바라 봅니다.

바라보고 내가 할수 있는 것이란 어쩔수 없이 나를 인정하는 연습 입니다. 

내가 할수가 없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존재의미를 알게 됩니다.





생명은 아름답습니다.

고난의 순간이나,행복과 기쁨의 순간이나  아름답습니다.

나는 이 순간 늪에 빠지는 내 인생도 소중함을 느낌니다.




이 순간을 즐겨야 한다.

이 순간을 아름답게 보내야 합니다.

생명은 모든 것이 충족될때 행복한 것이 아니라, 이 소중한 시간을 자각할때 찾아오는 

찰나에 감사 합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감사와 기도로 나를 맞습니다.

그져 생명에,생명에 촛불을 켭니다.

살아있는  것에 감사 합니다.

최악의 순간에도 행복할 수 있다면 그것은 축복 입니다.




모든 이에게 축복을 빕니다.

사랑으로,사랑으로 모든 것을 안아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0) 2017.08.20
지도자란?  (1) 2017.06.13
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0) 2017.06.11
너는 누구냐?  (0) 2017.04.21
나이는 개나 주어라.  (0) 2017.04.15
너,민주주의여!  (0) 2017.04.13
촛불은 대의명분이다.  (0) 2017.04.12
쓴맛이 사는 맛이다.  (0) 2017.04.09
기도  (0) 2017.04.07
더 이상 대통령을 보내지 말자.  (0) 2017.04.01
민주주의는 가치 추구에 있다.  (0) 2017.03.26

지도자란?

서정시 2017.06.13 07:56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14.0 | 0.00 EV | 12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4:10:15 16:30:33


우리는 늘 리더의 이상을 꿈 꾼다. 

부족한 대중을 위에 먼저 길을 걸어 갔다.

더 이상 다중은 길을 모르는 사람이 아니다.

한 사람의 리더보다 한 사람의 이정표보다 더 많이 더 깊이 알고 있다.




더 이상 지도자라고 말하지 말라.

더 이상 다중을 이끈다고 생각하지 말라.

말하기 전에,행동하기 전에,다중과 더불어 함께 할수가 있는지 물어보라.

나에 욕심이 앞선다면 그대 묵묵히 다중속에 파묻혀 가라.




군중은 강이요,바다다.

리더는 군중이 띄워주는 배를 탄 사람이다.

스스로 배의 선장이 되기를 원하는 사람은 리더가 아니다.




너는 그져 다중속에 하나가 되라.

너는 그져 다중을 담는 그릇이 되라.

이끌기 보다는 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그들과 함께 가라.





리더는 없다.

리더는 이정표가 아니다.

물은 물을 주장하지 않고 바람은 목표도 없고 길도 없다.





나를 주장하기 전에 먼저 다중의 눈높이가 되었는지 보라.

너는 너 자신을 성찰하라.

다중은 말없이 너를 보고 있다.

네가 준비되지 않으면 너는 없다.



네가 준비되어 있으면 군중은 그대를 띄우게 될 것이다.

설사 네가 배를 탓어도 네 뜻대로 가지 말고 바람의 뜻대로 가라.

바람도 자신을 주장하지 않고 길도 길이 아니다.

자연은 말없이 자신을 말하고 공기와 물과 바람이 된다.



너는 다중의 심부름꾼이다.

너는 선장이 아니다.

너는 길을 안내하는 사람이 아니다.

네가 그릇이 되지 않으면,네가 준비하지 않으면 바람은 너를 없애 버린다.



네가 물을 만든다고 생각하지 말라.

네가 바람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너는 바람과 물을 맘대로 할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

너로 인하여 아프게 하지 말라.



지도자란 다중과 함께,다중과 더불어,함께가는 작은 몸짓일 뿐이다.

비우면 비울수록,낮추면 낮출수록 더 커져가고,

주장할수록,드러낼수록 너는 더 작아 지리라.

너는 물위에 떠 있는 작은  미소에 지나지 않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0) 2017.08.20
지도자란?  (1) 2017.06.13
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0) 2017.06.11
너는 누구냐?  (0) 2017.04.21
나이는 개나 주어라.  (0) 2017.04.15
너,민주주의여!  (0) 2017.04.13
촛불은 대의명분이다.  (0) 2017.04.12
쓴맛이 사는 맛이다.  (0) 2017.04.09
기도  (0) 2017.04.07
더 이상 대통령을 보내지 말자.  (0) 2017.04.01
민주주의는 가치 추구에 있다.  (0) 2017.03.26

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서정시 2017.06.11 23:03



권위가 온 누리를 장식할때 사람들은 우리의 나무를 갖고 싶었다. 

그것 때문에,때로는 시간과 생명을 뿌려야 했다.

우리는 형식적인 것에 목매어 실체를 잊곤 했다.




우리는 작은 공간에 나무를 심었다.

땅에 뿌려진 이 나무가 성장하려면 비.바람도 필요하다.

나무 한 그루가 갑자기 숲이 되지 않는다.

이 작은 한 그루의 나무가 관심과 행동으로 무럭 무럭 자란다.





어떤 이는 나무를 심고 금방 열매를 찾지만 결실은 멀고 멀다.

나무는 수많은 인고의 밤을 지내야 한다.

우리에겐 심는 것보다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

너는 한 그루의 나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쳐라.





나는 한 그루의 나무이고 싶다.

이 나무를 통하여 열매가 되고 또 다른 이에게 희망이고 싶다.




아직은 그져 작은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이 나무에서 하루 아침에 결실을 기대하지 말라. 

묵묵히 우리가 해야할 의무를 수행할 뿐이다.

이 나무가 꽃을 피우기 위해 불멸의 밤을 보낸 사람은 행복하다.




서두르지 말라.

내 요구 사항이 있으면 더 많이 나무가 자랄수 있도록 자양분이 되라.

네가 낮춰야 이 나무가 성장할 수 있다.

너는 이 한 그루의 나무가 너에 것이 아님을 깨달아라.




소중할수록 누리려하지 말라.

소중할수록 마음을 비워 그들이 꽃피게 하라.

땀을 흘린자는 먼저 나를 주장하지 않는다.

너에 피.땀이 더불어 숲이 되게 하라.




우리는 그져 나무 한 그루를 심었을 뿐이다.

우리는 그져 나무 한 그루를 심었을 뿐이다.

우리가 누려야 할 숲이 되기 위해서는 더 많은 헌신과 봉사의 강을 건너야 한다.



이 작은 공간을 위해 얼마나 많은 이들이 아파했는가?

이 나무를 위해 나는 무엇을 해야 할것인가를 생각하라.

이 나무가 숲이 되기 위하여 시간과 공간이 더 필요하다.




이 시간을 놓치지 마라.

이 순간을 아름답게 가꿔라.

이 나무는 우리의 노력여하에 달렸다.





우리 모두의 숲을 건설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서정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0) 2017.08.20
지도자란?  (1) 2017.06.13
우리는 그져 한 그루의 나무를 심었을 뿐이다.  (0) 2017.06.11
너는 누구냐?  (0) 2017.04.21
나이는 개나 주어라.  (0) 2017.04.15
너,민주주의여!  (0) 2017.04.13
촛불은 대의명분이다.  (0) 2017.04.12
쓴맛이 사는 맛이다.  (0) 2017.04.09
기도  (0) 2017.04.07
더 이상 대통령을 보내지 말자.  (0) 2017.04.01
민주주의는 가치 추구에 있다.  (0) 2017.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