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이란 ...

2011.04.19 00:07

난중일기
국내도서>아동
저자 : 하상만
출판 : 청솔출판사 2007.02.15
상세보기


지식인은 장사꾼이 아니다.

지식인은 사회의 목탁이 되어야 한다.

지식은 가정과 사회에 길을 제시해 주어야 한다.

 

 

 

우리에 지식인은 없어진지 오래다.

기능적인 판매상인이 판을 치고 있을뿐이다.

상인이 되면 지적 기능이 목탁의 기능을 상실하고,

자신의 출세와 영달의 도구가 될뿐이다.

 

 

 

우리는 세상에 혼탁해지면,

사회에 정화수 같은 존재가 필요함에도 우리에겐 모두가 책임을 떠 넘기기에 여념이 없다.

우리는 길잃은 사람들이다.

그대들이 그 길을 제시 하여야 한다.

자신을 사랑하며 사람을 만들어야 한다.

그대들이 목적이 세상적인 사람을 만드는데 목적이 되어서는 않된다.

 

 

 

사회가 바르게 가지 않을때 지적하고 바르게 살도록

빛과 소금과 같은 그대들의 역활이 있다.

잡배처럼 탐욕에 바다에서 움켜잡는 그대들이 허정이 무엇을 말하는가?

 

 

 

지식인이 살아야  국민이 산다.

그대들의 양심이 살아야 미래가 산다.

그대들은 혼과 넋을 잃으면 그대의 역활이 끝이 난다.

그대들은 지식을 판매하는 사람이 아니다.

 

 

 

정신을 모두에게 공급해야 한다.

혼을 잃으면 우리는 설땅이 없어진다.

지식은 우리에 희망을 던지는 결단이다.

더 이상 장사꾼만 존재하는 기능인이 존재하는 곳이 아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