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진리에 가까이 다가가면 다가갈수록 타인의 잘못에 대해 너그러워 진다

2015.09.22 07:18



우리나라는 흑과 백을 강요하는 사회 속에서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의 설 자리는 없습니다.

네 편이냐 아니면 내 편이냐가 중요하지 무엇이 옳고 그른지를 생각하지 않습니다.

분별력을 상실하고 이성이 존재 자체를 거부하기 때문 입니다.

신앙이 없는 사람들은 광신자와 마찬가지로 편협하고 단편적 입니다.





우리가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의심할 여지없는 원칙이 있다.그것은 만약 어떤 선한 일이 선을 배반하지 않고는 이루어질 수 없다면 그것은 진짜 선한 일이 아니거나 아직 그 일을 할 시기가 되지 않는 것이다,

신은 양심과 이성의 힘으로 사람들의 마음에 믿음의 불을 켜주고 있다.

폭력으로는 믿음의 불을 켤 수 없다.폭력과 위협이 가져주는 것은 믿음이 아니라 공포 입니다.





우리의 조상이 진리라고 생각했던 것이 허위라는 걸 알았다고 탄식하는 것처럼 이성적인 존재에 어울리지 않는 것은 없다.

신앙과 사랑과 마찬가지로 억지로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것이 아니다.그러나 정치적 수단으로 신앙을 도입하고 그것을 보호하려 해도 잘 되지 않는다,사랑을 강요하면 증오를 불러 일으키듯 오히려 불신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진정한 신앙은 강요에 의한 외면적 지지도 보석으로 장식하는 외면적 지지도 모두 필요치 않다.

특별히 포교 활동을 할 필요도 할 필요도 없다.자신의 신앙이 강요에 의해,또는 외면을 장엄하게장식함으로써 지탱하는 사람,또 그것을 서둘러 포교하는 사람은 거의 또는 완전히 신앙을 가지지않는 사람이다.

사람들이 신앙을 부정하는 것은 성직자의 편협한 마음과 권력욕의 자연스러운 결과이다. 






사랑없이 사는 사람들은 신앙이라는 껍데기를 뒤집어써야 안심이 될지 모릅니다.

신앙인은 많아도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이 없고 오직 탐욕밖에 없습니다.

보고 듣고 싶은 대로 듣고 보는 행태로는 자신의 삶을 변화하지 못합니다.

신앙인이 아무리 많아도 세상이 변화되지 않는 것은 또 하나에 조직속에 숨고자 하는 속성에 불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