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잘못을 들춰낸다해도 진실을 감추기보다는 떳떳하게 인정하는 것이 낫다.

2015.07.25 09:13


Canon | Canon EOS 30D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2.8 | -0.67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7:11:27 21:07:27


우리는 언제나 모든 사람들이 나를 보고 있다는 마음 가짐으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의 마음속 가장 내밀한 곳에도 누군가의 눈길이 닿고 있는 것처럼 생각해야 한다.

무엇 때문에 사람들에게 뭔가를 숨길 필요가 있을까? 

어차피 신의 눈으로부터는 무엇 하나 숨실 수는 없습니다.







네 형제가 굶어 죽어 가는데 너무 잘 먹어 병에 걸리는 사람이 있다.

형제가 알몸으로 돌아다니고 있을때 너는 많은 옷을 감담하지 못해 어떻게 

보관해야 벌래가 슬지 않을까 궁리하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남은 옷은 차라리 가난한 사람들에게 입혀주는 것이 훨씬 좋지 않을까?








너희는 이웃을 구덩이 속에 밀어 넣은뒤 네 이웃에게 신이 내려준 

그 처지에 만족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아침마다 자기 자신을 향해 하루 나에게만 유리한 일이 일어 나기를 바라지 말고,

인간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고 싶다고 말해야 합니다.

설사 진실이 우리에게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려주지 않을 때가 있더라도,

우리가 무엇을 해서는 안 되는지를 항상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의 삶은 바뀔수 있지만 진실은 언제까지나 진실로 남아,

우리의 잘못을 결국 들춰내고야  말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