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가 있을수록 자기 관리가 필요 합니다

2013.12.08 23:00



어렵고 힘들때 사고가 나지 않습니다.

여유럽고 마음이 느슨하게 생활할때 사고가 발생 합니다.

여유가 있을때 자신을 잘 보살피고 관리해야 합니다.

한번 무너지면 관리가 불가능 합니다.






한번 벗어난 길은 다시 그 길을 걸을수 없습니다.

대부분이 망가지는 것은 자신을 맘대로 한 결과물 입니다.

인생은 마라톤과 같습니다.

한번의 실수로 남아있는 삶을 아프게 보내야 하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사랑하지 않는 인간들은 상대를 용서하지 않습니다.

자연의 법칙은 삶속에도 그대로 적용이 됩니다.







자신의 여건과 환경은 끝없이 노력을 요구 합니다.

아무런 노력이 없이 나에 길을 간다는 것은 한낮 꿈에 불과 합니다.

무책임한 인생들은 자신의 잘못된 삶을 변명하기에 더 바빠 보입니다.

대부분은 자신에 진솔하지 않습니다.

무책임과 무관심에 길들여져 생활하고 있습니다.







햇살이 비치면 우리는 옷을 벗어야 합니다.

우리에 인생도 여유가 있으면 방탕과 타락이 유혹 합니다.

추운 겨울에는 더 조심하고 더 준비 합니다.

여유라는 빛은 동시에 삶의 아픔에 그림자를 줍니다.






자신의 소중한 삶을 자각할수록 자기 관리가 필요 합니다.

무너지는 것은 너무 쉽게 됩니다.

한번 무너지면 내뜻대로 쌓을수 있는 기회를 잃는것과 같습니다.

여유는 관리 부실속에서 차가운 겨울보다 더 아픈 삶이 될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