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운다.

2011.01.04 13:54

가슴으로 일어나는 옹알이는

작은 가슴으로 지운다.

세상이 살아나도 남몰래 지운다.





매일 매일 사랑에 보석이 자라도록

마음에 순수를 집어 넣는다.

지나가는 구름과 나그네가 나를 비웃어도

즐겁게 물을 준다.





지운다.

모두를 지운다.

나에 모든 것을 지운다.

지우개는 말없이 나를 따른다.

때로 기억해달라고 외치는 것이 있어

가슴이 멈칫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불 하나로...  (4) 2011.01.04
작은 기도  (2) 2011.01.04
불신이 ...  (4) 2011.01.04
혼자서는 설수가 없습니다.서로 잡아 주어야 합니다.  (0) 2011.01.04
말없이...  (0) 2011.01.04
지운다.  (2) 2011.01.04
빛나는 눈동자.  (0) 2011.01.04
그대 어디 있나요?  (0) 2011.01.04
우리는....  (1) 2011.01.04
부족함이 많은 사람일수록 타인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0) 2011.01.04
나에 스승은 들꽃입니다.  (3) 201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