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

2020. 9. 8. 22:26

 

죄악은 팔고 사는 가운데에 쐐기를 박으리라. 

거룩한 길에서는 프로폴러스가 꿀보다 더 비싸게 팔린다.

악마에게 초를 켜서 바치지 않고 장사할 수는 없다.

흐르는 물에 물고기들이 넘쳐난다.

잘 다져진 길에는 풀이 전혀 자라지 못한다.

장사는 속임수를 배우는 학교이다.

먼저 있었던 것은 장사가 아니라 우정이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고품  (0) 2020.09.13
능력에 맞게 처신하기  (0) 2020.09.12
속죄양  (0) 2020.09.11
민족적 오만  (0) 2020.09.10
사고 팔다  (0) 2020.09.09
장사  (0) 2020.09.08
사랑  (0) 2020.09.07
노력의 기쁨  (0) 2020.09.06
양식  (0) 2020.09.05
얌전빼는 여자  (0) 2020.09.04
두려움  (0) 2020.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