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가슴에 신이 있다.

2013.03.04 23:02

 

신과 인간은 멀리 있는것이 아니다.

그대가 진심으로 원한다면 신을 버려라.

너의 가슴에 너에 신이 있다.

너에 마음에  신이 있다.






가슴에 소리를 들어라.

머리에 소리를 휴지통에 던져 버려라.

네 가슴속에 높고 높은 너에 신이 있다.

사람들은 우상속에 숨어 버렸다.

신을 내려라.

지극히 높은것은 신이 아니라.

너에 친구요,이웃이 자신의 가슴에 있다.






눈을 떠라.

종교와 신앙이라는 우상신에서 너를 벗어라.

성경과 경전에서 말하는 마음은 그대 자신에게 있다.

네가 바로 신이다.

너는 본래부터 높은 인격을 가지고 있었다.

 






네 가슴에 흐르는 기쁨과 평화에 소리는 너를 일깨우라.

네가 바로 신이다.

가슴으로 살다보면 너는 사랑이 되리라.

머리로 살다보면 너는 악마가 되리라.






연주하라.

즐겨라.

행동하라.

그대가 신이다.

자신안에 우리가 원하는 모든것이 있다.

너를 발견하라.








세상에 빠져 혼을 잃지 말고,

너를 찾아 신이 되어라.

신앙은 신이 아니라 사람이 되어야 한다.

2011.08.21 20:06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125sec | F/6.3 | 0.00 EV | 20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9:05:24 09:26:11

나는 만들어진 신이라는 책을 보았습니다.

정확히는 말하지 못해도 분명 우리 종교는 너무나 멀리 떨어져 있었습니다.

우리와 신앙은 따로 놀고 있었습니다.

신과 사람은 분리가 되지 않는 하나입니다.

우리에 신앙은 우리를 지배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신앙에 대하여 생각에 생각을 거듭 하였습니다.

우리가 완전한 신을 찬양할수록 우리와 멀리 떠나야 했습니다.

우리는 신따로 사람따로 노는 신앙이 된것입니다.

우리에 신은 단체로 둔갑하고, 사람은 단체에 회원이 되는것 입니다.

우리는 하나에 모임에 불과 하였습니다.

 

 

 

신앙이  사람위에 군림하는 시대는 능력을 상실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이제는 신이 자신의 자리를 잡지 못한것 입니다.

이제 신앙이 자리를 찾아야 합니다.

신은 사람위에 있는것이 아니라 친구가 되어야 합니다.

신은 불완전한 인간의 모습이어야 합니다.

불완전함은 사랑의 연결고리를 만들어야 합니다.

 

 

 

 

신앙은 이제 사람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진정으로 인간다울때 사랑으로 행동이라는 자녀를 얻게 되는것 입니다.

우리는 제도와 단체가 사랑을  해결되지 않음은  수세기동안 피눈물을 흘리며 알게 된것입니다.

우리는 신앙인이 되는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본모습을 찾고 싶은것 입니다.

나는 제도와 단체의 노예가 아니라,사람들끼리 나누는 사랑에 노예가 되어야 함을 깨닫게 되었던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