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소리

수필 2012.03.21 09:50

나이를 먹으면서 침묵의 소리를 들을줄 알게 된다.
말은 않으나 그 속에 내포된 의미를 헤아린다는것,  침묵을 격언에 비유하자면  금이라고 일컫어짐에도 우리에겐 이젠 휴지에 불과하다.
왜 이리 진정한 소리는 없고 오직 소음과 변명 그리고 질투와 싸움많이 존재하는 것일까?
우리가 살고있는 현재는 말잘하는 이가 칭찬받는 것이 전반적인 흐름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교언영색하는 인간보다 말은 어눌하지만 그의 진실성에 더욱 비중을 더 두어야 함에도 말잘하는 사람에게 관심이 가는 현실은 쓸쓸 하면서도 현대인에게는 삶의 여유가 없다보니 피할 수없는 것으로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아직도 과거의 인간을 그리워 하는지 모르지만 여전히 말잘하는 인간보다 맡은바 묵묵히 일하는 사람이 그립다.
현대인에게 말하지 않고 침묵을 통하여 전달할 시간이 상호 많지 않다.
현대인이 말로 자신을 표현하고 행동하지만 마음으로 통한 사람끼리는 말이 필요치 않다.말은 언어의 장난이고 이성은 자신의 단점을 보완하는 무기로 등장한다.
말로 통하는 인간보다는 마음으로 통하는 사람이 그립다.
굳이 나의 여러 모습을 변명하고 대화하고 하는 것이 구차한 모습모다는 잘못이 있을때 행동으로 보여주면 되는 것이다.
믿음은 말로 되지 않는다.
사랑은 언어로 되지 않는다.
시는 상대방을 감성을 정화 하지만 침묵은 상대방을 가슴으로 느끼게 만든다.
가슴이 없다보니 우리는 언어로 해결하려는 현대인의 마음은 공허로 가득차 있다.
침묵은 말하지 않음이 아니라 마음속에 정화되고 조정되어 가는 과정이다.
침묵은 상대방에게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라는 객체에 대하여 생각하는 시간을 말하는 것이다.
무슨일이 있을때 우리의 입장을 전하여 나의 정당성만 생각하는 모습을 반성해야 한다.
이제 침묵의 언어에 익숙해져야 한다.
말이 우리의 길을 해결해주지 않는다.
당신이 언어와 말로 모든것을 해결한다면 인생을 아직까지 덜 산 징조일게다.
낚시하는 사람들,내 고향을 떠나 여행하는 사람들,그들은 단순하게 여행을 하러 가는 것이 아니다.
침묵을 통하여 시간을 배우고 인생의 언어를 수업하러 가는 것이다.
침묵은 아직도 나에겐 금이다.
누가 뭐래도 나는 나일 뿐이다.
나를 이해하며 침묵속으로 나를 관조한다.
삶은 나를 살피지 못할때 침묵의 언어를 생각해야 한다.
아직도 나에겐 침묵의 언어가 사랑 스럽다.
언어는 조잡스럽고 행동은 더 우스꽝스럽다.
침묵의 바다에서 빠져 나를 돌아보고 싶다.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은 진리가 아니고 ,힘일 뿐이다.  (2) 2012.03.26
"내탓이요"라는 신앙적 의미  (10) 2012.03.23
문학에 대한 몇가지 생각  (0) 2012.03.23
움직임이 없는 사랑은 거짓이다.  (0) 2012.03.23
김추기경님을 생각하며....  (0) 2012.03.23
침묵의 소리  (2) 2012.03.21
부동산은 거주관념으로 정착 되어야....  (0) 2012.03.21
여행을 떠나자  (2) 2012.03.21
허명을 버리자.  (0) 2012.03.21
배려와 관심  (2) 2012.03.12
글을 올리면서....  (0) 2012.03.12

봄오는 소리가 있어...

2012.03.06 11:32

저 들판과 산에는

옹알대는 그리움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동토의 땅에도 봄이란 작은 미명이 날개짓 한다.

 

 

 

우리 마음도 어떤 인간은 매일 겨울을 만들고,

어떤 사람은 매일 봄을 만든다.

우리 마음에는 겨울도 어둠도 없다.

모두가 꿈이요, 희망이요, 사랑에 시간이다,

 

 

 

겨울문을 나서는 나그네는

스산하게 스쳐가는 햇살에 미소를 듣고

산책을 한다.



두두려도 소리만 스쳐 지나갈뿐....

2011.10.22 05:30

두두린다.

손바닥이 어딘지 모르게 두두린다.

사람은 있는데 가슴이 없어,

슬며시 나를 바라본다.

 

 

 

바라본다.

소리만 들린다.

공허가 스산한 가슴을 타고 흐른다.

소리만 왜 이리 큰지 나는 멈짓한다.

 

 

나는 나를 몰랐다.

내가 문을 두두리는지 나는 몰랐다.

안개 넘어 깊고 깊은 또 하나에 문을 ...

 

 

어린왕자가 소리쳐 돈기호테는  비명소리를 듣지 못했다.

소음처럼 흩어지는 삶에 소리만 스쳐지나 간다.

 

 

두두린다.

우리에게 한톨도 없이 가슴을 없애 버린다.

스쳐가는 바람이 문을 열고 환한 미소가 여운을 그린다.

 

 

 

두드린다.

터져 나오는 세상에 그림자가 나를 내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