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은 양심보다 강하고 그 목소리도 더욱 높을지 모른다.그러나 그 외침은 양심이 외침과는 전혀 다르고 힘이 없습니다.

2015.10.02 07:36



어리석은 자는 양심을 지킨 사람을 바보라 생각 합니다. 

탐욕과 이기심에 사는 사람은 무엇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직 본능과 질서에 안주하여 이성이 존재할 자리가 없게 됩니다.

양심은 우리에게 자신의 동물적 자아의 시인을 요구하지 않고 

그 희생을 요구할때 결코 잘못된 것이 아니다.





개인적인 욕심은 마음을 편협하게 만들고 양심은 우리 마음을 넓고 풍요롭게 해준다.

욕심은 우리의 모든 관심을 자아에 집중시켜 끊임없이 자아를 위협하는 수많은 위협을 머리에 떠오르게 합니다.이기주의자는 적대적인 타자들 사이에 고독한 자신을 느끼고 오로지 자기 자신의 행복만을 바라게 됩니다.선량한 사람은 존재들의 행복을 위해 산다.





양심만이 우리의 탐욕의 세계에서 해방하게 합니다.

육체를 위해 사는 사람은 사변적,감성적인 생활에서 길을 잃을수 있지만 영혼은 자신의 길을 잃지 않는다.욕심은 양심보다 강하고 목소리도 높을지 모른다.그 외침은 양심이 말하는 외침과는 다르게 힘이 없다.그것은 이겨서 의기양양할 때도 양심은 조용하고 깊고 위압하는 듯한 목소리 앞에서는 겁을 먹는다.




양심의 소리는 언제나 사리사욕을 떠나 있고 손으로 만질수 없으며 그러면서도 아름답고 우리의 노력에 의해서만 얻을수 있는 무언가를 늘 요구한다는 점에서 다른 심적 동기와 구별 됩니다.

자신의 사상은 손님처럼 대하고 자신의 탐욕은 어린애처럼 대하라.

양심은 자신을 살리고 탐욕은 나를 구렁텅이에 몰아 영원한 길을 잃게 합니다.

사람은 자신의 생활이 양심에 합치되지 않으면 양심이 마비되어 생활에 장단을 맞춘다

2015.09.21 08:06



이성은 사람들에게 그들이 인생에 법칙을 배반하고 있음을 지적 한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 배반에 완전히 익숙해져서 그것을 편하게 여기고 있기 때문에,

자신들의 그 익숙한 생활을 방해하려는 이성에 목소리를 압살하려고 애쓴다.

인간은 자신이 그릇된 생활을 하고 있을때 자기가 빠져 있는 비참한 처지가 보이지 않도록 자신의 눈을 가릴려고 합니다.




사격을 받고 있는 엄폐물 뒤에서 아무것도 할 것이 없는 병사들은 위험한 순간을 쉽게 견딜수 있도록 애써 일거리를 찾듯이 모든 사람들은 인생이라는 위험을 견디기 위하여 일거리를 찾는것과 같습니다.

사람들이 보드카,담배,아편등으로 자신을 마비시키고 해치는 일을 그만둔다면 인간 사회에 어떤 멋진 변화가 생길지 상상하기조차 어렵습니다.




무엇에 의해서든 자신을 마비시키는 행위는 아직은 범죄에 이르지 않았더라도 적어도 모든 종류의 범죄에 대한 준비 행위를 하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정부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인간의 정신과 육체를 타락시키고 피괴하는 것들을 은연중에 장려하는 것은 국민의 도덕과 행복을 배려하지 않고 집권자들의 이익을 위해 국민에게는 해악을 끼치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현대인들의 부패한 생활 특히 무의미한 생활은 자신을 끊임없이 이성을 마비 시키는 것에서 시작한다.

양심이 마비되면 지적하려는 사람들을 사회와 격리를 기키려 노력하고 본능에 노예로 유도하기 시작한다.

본능에 길들여지면 미래는 없다

2015.07.16 10:46



현재는 쉽고 편한 사회 입니다.

우리는 하루 살이처럼 길들여진지 오래 되었습니다.

우리는 현재를 살고 있어도 미래는 기약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본능에 너무 익숙해져 살아가고 있는것 입니다.

본능은 탐욕과 이기심 입니다.

나 자신은 모두 잃어 버린채 제3자인 욕심이 나를 강제로 지도하고 있는 상태 입니다.

우리는 정녕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요?

개나 고양이들도 자신의 삶을 느끼며 사는데 우리는 본능에 질주를 보고만 있어야 하는 처지 입니다.

더 이상 본능에 나를 내 맡기면 않됩니다.

브레이크 없는 이 끝없는 향연을 끝내야 합니다.

미래없는 현재를 멈춰야 합니다.

인간은 기계가 아닙니다.

본능은 생명에 미래를 지켜주지 않습니다.​

우리에 가슴엔 사랑이 있습니다.

모두가 버리고 잊혀진 나날을 되살려야 합니다.

인간은 과거나 현재나 미래가 모두 같습니다.

환경과 여건이 변하고 생활 형태가 뱐한다고 인간의 본성이 변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모습은 우리가 찾아야 합니다,

힘과 질서가 어느새 우리가 되어 버린 세상을 되돌려 놓아야 합니다.

우리는 인생에 패배자들만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장 부끄러운 삶을 살고 있는것 입니다.​

본능은 힘과 질서로 모두를 억압하고 복종을 강요 합니다.

우리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과 사회는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적보다 무서운 형태로 우리를 없애고 있습니다.

우리는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욕심이 조직과 사회그리고 인생을 허물고 있는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