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지 않는자는 맹종에 빠진다.

2013.11.06 23:00



신앙을 믿는 사람이 맹종에 빠지는 것은 세상에 집착과 같은것 입니다.

신앙을 가져도 사랑이 없기에 맹신을 하게 됩니다.

참된 신앙이기 때문이 아니라 탐욕이 먼저 자리를 차지하게 되는것 입니다.

믿음을 가졌다고 하여 저절로 사랑이 성장이 되는것이 아닙니다.

모든 만물에 사랑을 주었다 하여도 노력없이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종교지도자는 목사와 신부와 스님의 말씀에 따르는 자를 좋아 합니다.

탐욕에 지도자는 자신을 보지 못하고 탐욕을 말합니다.

행동으로 말하지 않는 탐욕의 지도자는 마음을 보지 못합니다.

타인을 지도하는 사람일수록 자신을 보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자신을 보지 못하고 탐욕에 매인 사람일수록 그 피해는 커져 갑니다.





사랑을 진정으로 알지 못하는 지도자는 모두를 해칩니다.

세상으로 모든것을 지도하면 항상 문제가 발생하는 것과 같습니다.

사랑이 전제되지 않는 신앙은 항상 길을 벗어 납니다.






맹종과 맹신은 아픔이 됩니다.

종교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자신이 사랑에 전도사처럼 생각 하는것 입니다.

행동으로 말하지 않는 머리의 가르침은 모두가 탐욕이 됩니다.

참된 선각자는 말로하지 않습니다.

사랑하지 않는 지도자일수록 말로, 힘으로 해결하려고 합니다.

신앙은 완전함이 아니라 사랑으로 보완하여 행동으로 서는 학교와 같습니다.






행동이 없는 신자와 지도자는 머리로만 해결하려고 합니다.

우리의 신앙이 항상 이 자리에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았습니다.






초기 교회와 절을 생각해 보십시요.

작은 공동체에서 목사는 자신의 안전보다 성도를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개척교회와 절은 더 이상 우리의 머리에 없습니다.

가장 많이 하느님 말씀을 실천하여도 모두에게 잊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