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식있는 바보가 가장 지독한 바보다.

2013.08.12 23:23


NIKON | E45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7 | 0.00 EV | 9.1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9:03:30 14:25:22




슈바이쩌는 한때 지식인이 될 생각을 하였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지식인이 너무나 어려운 일이라고 스스로 깨달았습니다.

지식인은 자신의 허영심에 속고 있는 사람 입니다.

지식인은 정신이 스스로를 관찰하지만,스스로 탐욕에 도구가 될뿐이다.

군주나 돈이나 권력으로 좌우할 수 지식은 무슨 의미가 있는지 성찰이 필요 합니다.




가장 고립된 사람이 지성적 입니다.

교육이 사상의 자유와 지성에 대해 주요 장애물이 됩니다.

논쟁하는 사람들은 지성적으로 패배한 사람 입니다.

마음은 항상 지성을 속 입니다.

모든 지성적 태도는 잠재적으로 정치적 입니다.

최고의 지성은 산꼭대기와 마찬가지로 새벽을 가장 먼저 깨닫고 반사하는 것과 같습니다.






아무리 지식이 풍부한 사람이라 하여도 그 지식과 생활사이에 간격이 있습니다.

알면서 실천하지 않으면 모르는 것만 못하고 친하면서 불신하면 친하지 않는것만 못한것 입니다.

지식은 영혼의 식량 입니다.

지식보다 실천이 앞서는것 입니다.

행동하지 않는 지식은 결실이 없는 과일과 같습니다.





지식인이라  함은 자기 생각이 다른 사람의 가치보다 더 중요하다고 믿는 사람 입니다.

지식이 풍부할수록 더욱 많은 사람이 독창적임을 발견 합니다.

범인들은 사람들의 차이를 깨닫지 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