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속

2020. 5. 29. 23:28

 

오르막길과 내리막 길은 같은 한길이다. 

강물이 모두 바다로 흘러드는데 바다는 가득 차지 않는다.

인간은 자정에 태어난 아기와 같다.해가 뜨고 날이 밝으면 어제는 없었다고 믿는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20.06.03
부패  (0) 2020.06.02
여론  (0) 2020.06.01
인간혐오  (0) 2020.05.31
자신감  (0) 2020.05.30
영속  (0) 2020.05.29
신사  (0) 2020.05.28
대사  (0) 2020.05.27
끝없는 욕망  (0) 2020.05.26
감언  (0) 2020.05.25
임기응변  (0) 2020.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