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심과 무관심

2019.07.23 22:37

 

한 개인은 동정심과 무관심을 둘 다 크게 키울 능력을 갖고 있다.무관심보다 동정심이

더 크게 자라는 데 필요한 수단은 그 개인이 내면에 다 지니고 있다.

                 ----     노먼    커즌스  ---

 

 

 

동정하는 마음은 천성으로 타고나는 것이 아니다.아이들은 대부분 이기적이지만,

자라면서 다른 사람들을 통해 연민을 배우게 된다.다른 아이가 왜 우는지 연민에 대한 

공부는 어린 시절에 멈추는 것이 아니다.우리는 아이 때로 돌아가 남을 아끼고 함께

즐거워하는 법을 다시 배워야 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보다 실천이 우선이다.  (0) 2019.07.28
행복한 마음  (0) 2019.07.27
직관의 황무지  (0) 2019.07.26
감각  (0) 2019.07.25
우리를 꽃피게 하는 사람들  (0) 2019.07.24
동정심과 무관심  (0) 2019.07.23
길 한가운데  (0) 2019.07.22
친구의 소중함  (0) 2019.07.21
아름다움을 그대로  (0) 2019.07.20
다가올 축복에 감사하자.  (0) 2019.07.19
명상  (0) 2019.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