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한가운데

2019.07.22 22:27

 

 

도로 한복판에 서 있으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우리는 안다.차에 치인다. 

                       ----    앰브로즈   비어스 ---

 

 

나와 가까이 지내는 두 사람이 각기 다른 의견으로 첨예하게 대립할때,두 사람의

중간에서 두 사람의 기분을 상하지 않도록 중립을 지켜야 할까?친하게 지내던 누군가를

화나게 할지라도 자신의 생각을 분명하게 표현해야 한다.자신의 생각이 분명하지 못하면 오히려 모든 사람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마음  (0) 2019.07.27
직관의 황무지  (0) 2019.07.26
감각  (0) 2019.07.25
우리를 꽃피게 하는 사람들  (0) 2019.07.24
동정심과 무관심  (0) 2019.07.23
길 한가운데  (0) 2019.07.22
친구의 소중함  (0) 2019.07.21
아름다움을 그대로  (0) 2019.07.20
다가올 축복에 감사하자.  (0) 2019.07.19
명상  (0) 2019.07.18
자연속에서 다시 충전하라.  (0) 2019.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