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지식이 얼마나 보잘것 없는 것인지를 알려면 사람은 많이 배워야 한다,

2015.10.11 07:23



진정한 현자는 무지를 두려워하지 않고 회의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수고와 탐구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가 두려워하는 것은 오직 하나 자기가 모르는 것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마음 입니다.

자신의 지식이 얼마나 보잘것 없는 것인지를 알려는 사람은 많이 배워야 한다.




모르는 것을 남에게 묻는 것을 절대로 부끄러워하지 말라.

진실을 말하는 것이 아무리 괴롭더라도 언제나 진실을 말하라.

학문을 배우고도 그것을 실제로 적용하지 않는 사람은 모처럼 밭을 갈아 놓고 

씨앗을 뿌리지 않는 사람과 같다.





모든 것을 시험해보고 좋은 것을 꼭 붙드십시요.

그리고 악한 일을 어떤 종류인든지 멀리 하십시요.

우리의 영혼에는 양식이 부족한 일이 없다.그것을 섭취하는 능력이 부족할 뿐이다.




참된 지혜는 무엇이 좋은 것이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아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 가장 좋은 것이고,무엇이 그보다는 덜 좋은지, 따라서 무엇을 먼저하고 무엇을 나중에 해야 하는지를 아는 것이다.

예지의 내용은 적극적이기라기 보다는 소극적인 것이다.

무엇이 불합리하고 무엇이 불법이며 무엇이 해서는 안 될 일인지를 아는 것이다.

지식은 위인을 겸허하게 하고,보통 사람을 놀라게 하며,소인배를 우쭐하게 한다.

2015.09.30 08:26



오늘날 학문이라고 불리고 있는 지식은 인간 생활의 행복에 공헌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저해하고 있다.

학문은 태양의 흑점이 나타나는 원인을 해명함으로써가 아니라 우리의 삶의 법칙과 그 법칙의 배반으로 생기는 결과를 밝힘으로써 자신의 과제에 답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학문은 마음의 양식이다.그러나 육체의 양식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육체에 해롭듯이 마음의 양식도 지나치면 병에 걸리는 수가 있다.그것을 피하려면 마음의 양식도 육체의 양식과 마찬가지로 꼭 필요한만큼 섭취해야 한다.

지식이 중요한 것이 되려면,사람들의 행복을 위해,사람들의 일치를 위해 봉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아무리 위대한 지식도 인생에 중요한 목적 달성을,다시 말해 도덕적 자기 완성을 도와 주지를 못한다.

소크라테스가 현명한 것은 자신이 모르고 있다는 것을 안다고 생각하지 않았던 점에 있습니다.

더 나은 사람이 되는것 말고는 바라는 것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어떠한 학문도 어렵지 않다.왜냐하면 그들은 어떤 분야의 학문에서든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밖에 알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모든 학문을 다 잘 알면서 자기 자신에 대해 모르는 사람은 무지한 자이다.

2015.09.17 23:59




어리석고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을 배우지 않고 탐욕만 채우기에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가장 필요하고 중요한 연구 대상은 자기 자신이고 자신의 영적 존재 입니다.

아무것도 모르지만 자기 자신과 자신의 영적 자아를 알고 있는 사람은 깨달은 사람 입니다.

모든 것을 알고 있을지라도 자신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무지한 사람 입니다.





대부분에 사람들은 신은 알고 싶어 하면서도 자기 자신을 알려고 하지 않는다.

자신의 내부에 신을 인식하고 성장시키면 그때 비로서 신을 알게 될 것 입니다.

왜냐하면 그것 말고는 신을 인식할 수 있는 길은 없기 때문 입니다.

인간이 자연을 향해 도대체 나는 무엇인가 하고 질문해도 대답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왜냐하면 그 자신이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이기 때문이다.스스로 자신을 알지 않으면 안 됩니다.






인간에게서 언제나 모든 불행에서 벗어날 수 있는 피난처가 있다.그것은 자신의 영혼이다.

만일  인간으로서 자신이 누구인지 깨닫는다면 자신의 슬픔이 얼마나 하찮은 것인지 느끼게 될 것이다.

대부분에 사람들에게 내적 세계는 너무 넓어서 연구하고 싶은 생각조차 들지 않는 큰 바다와 같다.

그러나 언젠가는 그 속에 들어가 그 때까지 헛되이 외부 세계에서 찾아 헤메던 하늘의 은신처를 찾아내지 않으면 안 된다.




너 자신을 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