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짐을 청산하라.

2014.08.01 15:00



탐욕과 이기심이 많으면 마음에 짐이 더 많아 집니다.

비우면 비울수록 마음에 짐은 없어져 갑니다.

사악한 행동을 하면 할수록 마음에 짐은 깊고 넓게 자리하게 됩니다.

사악에 끝은 처참한 말로 입니다.

악을 뿌리고 쉽고 편하게 살거라고 생각한다면,

그대만의 탐욕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자연은 자신이 뿌린대로 열매와 결실을 줍니다.






어리석은 자들은 자신을 돌아보지 않기에 짐을 더 많이 차곡 차곡 쌓아 놉니다.

쉽고 편하게 많은 아픔을 준 사람은 자신의 것으로 받아야 합니다.

자신을 모르고 흐름을 생각하지 않기에 더 큰소리를 낼지 모릅니다.

자신의 맘대로 사는 하루 살이 인생이기에 존재 자체도 인식하지 못하는 것 입니다.




여행하는 사람은 짐이 많을수록  더 어렵고 힘이 듭니다,

산티아고를 여행하면서 유난히 짐을 많이 가지고 여행하는 한분을 보았습니다.

먹고 마시고 사는 것은 한정적인데 얼마나 힘이 들까 생각 하였습니다.

마음의 짐은 여행하는 사람의 짐과 같습니다,

탐욕과 이기심이 많으면 많을수록 자신의 삶을 즐기지 못하게 됩니다.





타인과 생명에 짐을 조금씩 덜어내야 합니다.

마음의 여유를 찾으려면 꼭 필요한 것만으로 만족하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자신이 짐을 지고 있는 모습을 남과 비교해 보세요.

너무 많지 않습니까?

그대는 자신을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내 짐이 가벼울 때 타인의 짐을 덜어줄 수 있습니다,

산다는 것은 많이 가지고 있음이 아니라 여유와 나눔에 있습니다.

그대가 모든 것을 소유하고 지배할 지라도 모든 사람에게 분리가 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매일 짐을 쌓기 위해 살고

지혜로운 사람은 매일 짐을 내려 놓기 위해 전부를 겁니다.



오늘부터 마음에 짐을 벗는 연습을 하십시요.

하나씩 하나씩 덜어 내십시요.

인생을 살면서 마음에 짐을 준 사람에게 먼저가 악수를 청하십시요.

상대가 그럴 마음이 없다면 그 사람을 위해 기도하고 기다려 주십시요.





우리가 떠나는 날 짐이 가벼울수록 그대는 웃으며 떠날 수 있습니다.



기생적 삶을 청산하라.

2013.11.03 22:13




진정한 사기꾼은 상대가 사기를 당한것을 느끼지 못하게 합니다.

진정한 카사노바는 상대가 참된 사랑을 할때 떠납니다.

인생에 정답은 없다고 하여도 나는 더불어 사는 삶이 위대하다고 생각 합니다.




나만 편하고 나에게 이익이 되는 삶이 결코 아름다운 삶은 아닙니다.

과정의 정당성이 없는 무리들은 공존적 삶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사랑하지 않는 인생은 기생적 삶을 영위 합니다.




우리의 사회에 흐르는 오염과 타락에 삶이 대세가 된지 오래 되었습니다.

우리 사회는 마음으로 기생적 삶을 응원하고 심정적으로 지지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사회에 흐르는 몰가치관은 더 이상 나쁜것이 아닐만큼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살아가는 모든것은 기준을 상실한채 이리 저리 자신의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삶은 고달프고 각박해져 갑니다.

우리는 무관심과 탐욕에 의지한채 잊혀진 존재가 되어  갑니다.





이제 우리에 길을 찾아야 합니다.

아무리 힘들고 험난한 여정이 있어도 우리에 길을 찾아야 합니다.

모두가 공존공영을 기반으로 하는 신세계를 찾아서 노를 저어야 합니다.

혼자만에 행복보다 우리 모두가 승리하기 위하여 이제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는 모두가 승리에 삶을 살아야 합니다.

우리 모두는 패배자에 삶을 살았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이 길을 포기하면 않됩니다.





우리에 길은 사랑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시간이 되어야 합니다.

이중생활을 청산하자.

2011.03.15 18: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대여,속과 겉이 다른 생활을 청산해야 한다.

일생동안 이중생활은 그대 삶을 더욱 힘들게 할것이다.

그대는 인생에 기반이 없어진다.




가정도 신앙도 사회도 모두가 이중생활이 된다.

그대는 속이고 속이고 그렇게 가슴에 피멍이 들어야 한다.

삶이 따로국밥이 된다.

자유라는 허울과 탐욕이 그대를 짓누르고 있다.

하루를 살아도 편안한 삶이 될수 없다,





이제 자신을 되돌아 보아야 한다.

인생의 이중생활이 언제까지 용납되는 것이 아니다.

때가 되면 그대가 남용한 대가를 받아야 한다.

인생은 피하고 싶어 피하고 하고 싶어서 되는것이 아니다.

그대가 뿌린것 그렇게 받을뿐이다.





인생에 불행은 스스로 만들어

마지막 순간에 그대의 업보를 치러야 한다.

인생은 마지막에 그대의 삶에 결과를 보며,

인생에 답을 곱씹으며 살아야 한다.





표리부동한 삶은 그대의자녀들이 그대와 같이 살아갈 것이다.

범의 자식 범이 되고,어둠의 자식 어둠이 될뿐이다.

그대 삶이 혼자인듯 해도 결국 그대로 인하여 모두에게 가는것이다.






그대 삶이 아름다와야 한다.

인생에 따로국밥은 고통이 된다.

하루를 살아도 소중한 삶을 살아야 한다.

순간을 살아도 평화가 되어야 한다.

인생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영위할 뿐이다.

그대가 택한 삶이 가정과 사회와 인류에 존재이유가 되어야 한다.

그대가 살아 있으므로 이 지구상에 평화가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