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멀어지는 삶을 살수록 마음에 평화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2015. 7. 16. 11:09



모든 생명에 품은 자연 입니다.

인간이 아무리 뛰어나고 모든 것을 다 가지고 소유할지라도 자연속 안에 있습니다.

허접한 인간은 부족함을 탐욕으로 위안을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세상에 빠진 사람일수록 자연과 멀어져 갑니다.

발달에 진보는 인공을 찬양하지만 삶은 본능에 다가 갑니다.

인간이 사악해지고 탐욕이 더 많아 지는 것은,

자연과 유리되어 삶을 살기 때문 입니다.

자연은 모든 능력을 가지고 있어도 순환 법칙에 따라 자신의 길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루의 빛이 다하면 빛은 말없이 어둠에게 자신의 자리를 내 줍니다.

계절도 자신의 시간이 되면 언제나처럼 자신의 시간을 없애 버립니다.

생명은 자신을 알때 평화와 기쁨을 나눌수 있습니다.

탐욕과 이기심은 자신의 자리와 시간을 항상 잃습니다.

생로병사가 일정한 질서를 만들고 그 질서위에 나름의 고요를 만듭니다.

자연은 인생에서 완전한 스승이며 반려자 입니다.

못된 사람들은 자연을 지배하고 통제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들이 한 일은 탐욕에 흔적만 고스란히 남긴 것밖에 없습니다.

우리에게 평화와 고요를 제공하는 것은 사람이 아니라 자연 입니다.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속에서 뛰놀다 떠나가야  하는 것이 우리에 숙명 입니다.

흙에서 나와 흙속에서 사는 사람은 행복 합니다.

생명은 탐욕과 이기심을 용납하지 않습니다.

사랑은 자연이 우리에게 준 아름다운 질서 입니다.

자연에 모든 자녀는 서로를 생각하고 배려하는 가운데 평화를 주시는것 입니다.

인간에 탐욕은 어설픈 협박과 질서속에 근심과 불신 그리고 아픔만이 숨쉬게 합니다.

자연은 그대와 같이하고 싶어도 언제나 그들은 자연을 잊습니다.

어리석은 자들은 자연에 품속을 떠나 탐욕에 품속에서 불행에 빠져 떠나가는 것 입니다.​

관찰하고 이해하는 즐거움이 자연이 주는 가장 큰 선물이다.

2014. 5. 16. 00:15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D | Manual | Pattern | 1sec | F/9.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8:03:27 09:00:09


나는 충남 당진의 강촌에서 자라고 성장 하였습니다.

뒤에는 산이 있고 앞에는 논이 있습니다.

산 허리 사이로 우리집이 있고 뭉개구름 사이로 꿈이 웃음짓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이웃 동네를 찾았고 부모님의 부르는 소리에 집에 돌아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30년이 넘은 시간을 서울에 살았어도 항상 나는 자연이 좋습니다.






세상이 나를 짓밟고 힘들게 하였어도 언제나 자연은 나를 안아 주었습니다.

나는 사람보다 자연속에 나를 더 좋아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자연은 나에 어머니이자 나에 안식처 입니다.





마음이 몹시 힘들때 물소리와 새소리에 침잠해 봅니다.

바람은 말없이 찾아와 마음에 찌꺼기마져 닦아 주고 갑니다.

자연의 품에 안기면 안길수록 자연은 더 자신을 알려 줍니다.

자연은 말없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관찰하고 이해하는 소중한 순간이 됩니다.





자연을 통하여 인간의 무지와 부족함을 안다.

자연을 통하여 한없이 넓고 큰 가슴을 안다.

자연을 통하여 생명에 눈뜬다.




우리에 사랑이 있으니...

우리에 행복이 있으니...

자연은 재능을 만들어 내고 운명은 그것을 만들어 낸다.

2014. 3. 22. 08:41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D | Manual | Pattern | 1sec | F/9.0 | 0.00 EV | 16.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08:03:27 09:00:09


자연은 모든것에 어머니 입니다.

우리에 꿈과 사랑이 숨어있기 때문 입니다.

자연은 말없이 우리에게 재능을 줍니다.

인간에게 배움보다는 자연에게 더 깊고 넓은 가르침을 받습니다.

한심한 인간들은 제 잘난 맛으로 떠들지만,

자연에서 보면 새발에 피 입니다.





진정으로 배우는 사람은 자연을 떠나지 않습니다.

배우지 않는 자들은 자연을 지배하려고 합니다.

항상 그러 하듯이 묵묵하게 바라 봅니다.

공기는 자기를 주장하지 않아도,

스스로 자신의 모습을 상대가 느끼고 있는것 입니다.

어리석은 자들은 공기가 없어도 살만하다고 떠듭니다.





자연이 준 혜택과 사랑을 통하여 운명을 써야 합니다.

자연이 주는 마음으로 삶을 만들어야 합니다.

인간의 탐욕으로 쓰는 운명에 신은 티끌보다 힘이 미약 합니다.

소인배들은 작은것 하나로 모두를 보는 우를 발견 합니다.

운명은  인간 스스로 만들고 자연속에서 즐길때 아름다움이 됩니다.




자연과 멀어질때 우리에 재능은 사라 집니다.

인간을 믿는 어리석은 자들은 오늘도 모두를 힘들게 합니다.

사랑안에서 자연과 운명이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