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부끄러움이 되면 않됩니다.

2015. 7. 16. 09:16



나는 어렷을때 나이가 많이 들었으면 하는 바렘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나이를 먹는다는 것이  부끄러움이 더 많아지고 무겁기만 합니다.

생각없이, 행동없이 세상만 채우고 살고 있는 나이만 채운 사람들은 

부끄러움도, 잘못도 모르는 철면피가 되어 가는중 입니다.

나이만 먹으면 모든게 무죄라고 생각하는 것인지 모릅니다.

그대들의 가까이 살았던 선배들을 생각해 보십시요.

그들은 많이 배우지도 넉넉함도 없어도 그들만의 힘이 있었습니다.

 

 

 

나이는 그져 숫자만 채우면 되는 그런것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세상만 채우고 폼만 재는 사람은 더 더욱 아닙니다.

어릴때부터 못되게 배운 철없이 맘대로 성장한 나이를 채운 사람은

자신을 전혀 생각하지 않은채 나이를 먹었다고 후배들에게 대우를 요구 합니다.

맘대로 살다 여기까지 온 대부분에 나이를 찍어 먹은 사람들은,

어린 후배들에게 할  말은 지극히 많고 행동은 지극히 부실 합니다.





나이가 부끄러움이 되어서는 않됩니다.

숫자만 채운 대부분에 어른들은 맘대로를 생활화하고 있습니다.

나이를 먹고 자신을 방치하면 몸과 맘은 제 정신을 차리지 못합니다.

나이는 자신을 망치게 하고 모두에게 눈살을 찌뿌리게 합니다.

더 이상 그대의 나이가 부끄러움이 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노령 인구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자신의 말과 행동으로 진정한 나이를 찾아야 합니다.

어릴때부터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왔던 그대들에게 모든것을 완전히 바꿀것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그대는 혼자사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대의 자녀와 이웃과 남이 보고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을 꾸짖는 대부분에 나이가 숫자뿐인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조금도 되돌아보지 못합니다.

그대을 알고 보면 최근에 젊은 사람보다 

더 이기적이고 탐욕스럽게 생활해온 사실을 숨길수 없는것이 지난날의 그대의 발자취 입니다.





지금의 나이는 저절로 자신이 된것이 아닙니다.

자녀에게 후손들에게 떠들어 보아야 헛된 일에 불과 합니다.

그대를 보고 자란 후대들은 그대처럼 삶을 따라 가며 살아가고 있을뿐 입니다.

얼마남지 않는 삶이라면 자신을 바꾸는 훈련을 하십시요.

최소한 양심이라도 있다면 그대의 자녀와 나눔과 비움의 연습을 하십시요.

그대는 아직까지 나이만 먹은 부끄러운 사람 입니다.

나이가 많은 만큼 말과 행동이 무거워져야 합니다.

그대는 예나 지금이나 너무 가볍고 가벼운 깃털처럼 행동하며 살아왔습니다.






후배들에게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자신부터 행동하는 여유를 찾으십시요.

세상을 가졌다고 목에 힘주기 전에 먼저 관심과 비움으로 하루를 여십시요.




그대의 이름은  존재의 가벼움 입니다.

후배들이 마음으로 그대를 따라가지 않는 것은 후배들의 잘못이 아닙니다.

그대에게 무엇을 배우겠습니까?

자신의 분수나 알고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




사람이 아니면 부끄러움을 모릅니다.

나이가 동물로 진화 합니다.

철없는 삶을 부끄러워 해야 합니다.

2013. 8. 23. 23:18




나이를 먹어도 삶은 젊은때와 똑같이 행동 합니다.

젊은때나 나이를 들었을 때도 철없는 삶은 계속 됩니다.

일생동안 철없이 사는 사람들은 깨질줄을 모릅니다.

자신 때문에 타인이 고통스러워 함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철면피는 모두에게 재앙이 되는것 입니다.




현 시대는 맘대로를 찬양 합니다.

서로 서로 산다는 것은 이해와 용서 그리고 나눔이 되어야 합니다.

일방적인 이기심과 탐욕은 어딜가도 기승을 부립니다.

가장 가까운 이에게 고통스럽게 하는 사람들이 타인을 배려해 줄것이라는 기대는 생각지 않습니다.

부끄러운 삶은 자신을 한번도 생각하지 않는것 입니다.

철없는 인간은 주위에 사람들을 힘들게 합니다.





산다는 것은 나만 편하고 나만 맘대로 사는것에 있지 않습니다.

뻔뻔함이 능력이 되고 잘못을 모르는 것이 그렇게 자랑이 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우리에 가정과 사회가 철없는 사람들의 천국이 되가고 있습니다.

말없이 뒷바라지를 하는 사람들은 당신의 삶으로 피눈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상대의 아픔과 고통을 생각하는 삶이 그대에게는 없습니다.

일생동안 기생충으로 살아가는 것이 그대가 믿는 삶 입니다.






그대가 양심이 있다면 이젠 행동을 멈춰야 합니다.

그대가 모든것을 가지고 있어도 그것은 옳은 행동이 아닙니다.

나의 편함으로 인하여 모두에게 고통이 된다면 그것은 모두에게 죄를 짓는것과 같습니다.

그대의 탐욕으로 타인에게 아픔이 된다면 그대의 삶은 선망의 대상이 아니라 

부끄러운 삶을 사는것과 같습니다.

그대가 철이 든다면 상대의 눈물을 헤아리는 지혜가 필요 합니다.

그대는 일생동안 타인의 피눈물로 살아온 인생 입니다.






이제 자신을 찾아야 합니다.

그대가 받고만 살아온 인생을 이제는 타인에게 되돌려 주어야 합니다.

젊을때 받은것 떠날때 주어야 하는것이 인생에 정도 입니다.

그대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국민은 부끄러워 해야 합니다.

2013. 8. 4. 22:14



정치인의 도덕성 결핍과 힘의 남용을 종종 접하게 됩니다.

모두가 욕을 하며 잊혀 갑니다.

지배자들은 늘상 나쁜 사람이라고 치부하며 우리는 무관심에 길들여져 갑니다.




우리는 잊은것이 있습니다.

단순하게 감정 풀이만 하면 국민이 할 도리를 다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자신도 사랑하지 않는 탐욕에 국민들은,

모든것을 정치인과 지배자가 해결해 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가지고 있는것은 거지 근성과 탐욕만이 있습니다.

위정자를 원망하면서 속으로는 나도 저렇게 살지 못함을 한탄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국민은 위정자가 잘못된 길을 가고 있을때 비난하기 전에,

자신이 부끄러워 해야 합니다.

정치인과 위정자를 그렇게 만든것은 국민이기 때문 입니다.

스스로 노예이기를 자처하는 국민은 기껏 욕하는 권리만 찾고 있습니다.

국민이 정치인과 위정자를 가르쳐야 합니다.

우리는 지배자들에게 스스로 가르침을 받고자 아부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국민이기를 포기한 당신은 국민이 아닙니다.





그져 주는 밥이나 먹고 시키면 일만 하는 그런 국민이 되어서는 않됩니다.

감정이 아니라 관심과 행동으로 말하는 국민이 되어야 합니다.

국가가 바르게 가도록 인도하는 것은 지배자가 아니라 국민이기 때문 입니다.

스스로 권리를 포기한 당신은 어데를 가더라도 국민의 자격이 없습니다.




한 가정은 스스로 지켜지는 것이 아닙니다.

국가도 저절로 유지되고 지켜지는 것이 아닙니다.

국가는 각성하는 국민의 호흡속에 발전하고 성장 하는것 입니다.

  • 무기력한 나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catchfire.tistory.com BlogIcon 캐치파이어 2013.08.05 18: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국민 한명한명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겠습니다..
    소중한글 너무 잘보고 가요~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sil8004 BlogIcon 곰탱이쉬리 2013.08.05 19:51 ADDR 수정/삭제 답글

    맞는 말씀이고 좋은 말씀입니다.
    참으로 실천하기 어려운 문제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