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을 버리면 평화가 찾아 온다.

2013.03.07 20:00

 

불완전하고 이기심이 많은 사람은 탐욕으로 똘똘뭉친 사람 입니다.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매일 자신과 싸우는 사람만이 할수가 있습니다.

인간의 마음은 끝없이 나를 갈구 합니다.

불완전한 자들은 탐욕으로 자신을 만들려고 노력하는것 입니다.





탐욕은 본능 입니다.

본능을 이기는 것은 자신의 노력으로 만들어 지는것 입니다.

뼈를 갂는 노력이 없이는 탐욕의 굴레속에서 벗을수가 없는것 입니다.

쉽게 될수는 없습니다.

세상것은 목숨을 걸고 추진을 하여도,

자신의 삶과 인생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있는지 되돌아 보아야 합니다.





탐욕을 버리면 평화는 저절로 찾아 옵니다.

인간이 불행한 이유는 소유한 것이 없어서가 아닙니다.

탐욕은 끝없이 나를 집중시키게 만들고 있습니다.

세상것을 모두 가지고 있어도 여유와 평화는 요원 합니다.





탐욕은 저절로 노력없이 되는것이 아닙니다.

세상을 얻는것보다 더 많이 노력하고 더 수련해야 합니다.

불완전함은 나에게 더 많이 비우고 더 내려놓으라고 말합니다.

끝없이 머리를 들고있는 탐욕과 싸우는 것이 참된 싸움 입니다.

타인과 싸워 이기는 싸움은 차선에 싸움이요,

나와의 탐욕과 싸워 이기는 싸움이 진정한 의미에서 싸움입니다.






행복은 얼마나 나에 마음을 비웠나에 있습니다.

세상을 얼마나 채웠나에 기준이 되는 사람들은 오늘도 힘들고 힘들은 여행을 하고 있습니다.

평화는 얻는것에 있지 않습니다.

나를 줄이고 나누면서 서로 기쁨과 평온을 찾는것이 행복 입니다.

탐욕은 우리에게 평화를 주지 않습니다.

세상은 그대에게 행복을 주지 않습니다.





평화 그것은 나를 버리며 얻는 결실 입니다.

사랑하지 않는 자들은 서로 버릴뿐이다.

2012.07.27 08:31


사랑하지 않는자들은 한 사람도 자신의 가슴에 키우지 않는다.

평생을 탐욕과 이기심을 쫓아 다니는 불나방이 된다.

오직 이해타산에 따라 이합집산하는 그들은,

상대를 생각하는 마음이 없다.





살아있는 모든자들은 약육강식에 따라 움직일뿐이다.

물고 물리는 싸움에 전쟁터에서 서로 이용하고 이용당하는 학습장이다.

세상이 가지고 있으면 파리떼들이 그대 주위를 맴돈다.

때론 그대를 존경하는듯 하여도 모두가 먹이만 찾을뿐이다.

그대가 죽으면 손뼉을 치며 재미나게 욕을하기 시작한다,

잠깐동안이나마 그대에게 헛된 아부를 하였기 때문이다.





세상이라는 또 하나에 거지는,

서로 죽이는 게임을 시작한다,

전쟁과 미움과 불신과 타락이 그대 주위를 돌기 시작하며,

노래 부르기 시작한다.

저주와 함께 춤을...

불신과 함께 춤을...




사랑하지 않는자들은 힘에 숭배를 통해,

사랑의 자리를 없애 버린다.

매일 버리자.

2011.02.14 18: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를 들으면 가져야 할것과

버릴것을 구분하게 된다.

삶은 모든것을 움켜잡고  살고 싶어도

나는 버려야 함을 느낀다.




매일 버리자.

내가 버려서 부담이 없는것부터 버리자.

마음도 물질도 버리자.

안타까운 것이라도 버리자.

아니 나를 내려놓자.





물질이 그리워지면 쉽고 편하게 사는 삶보다,

마음으로 넉넉한 삶을 살도록 하자.

나를 매일 버리자.

내가 떠날때 나는 나에 목숨마져 나를 받아들일수 있도록

계속 버리자.




지금까지 인생은 욕심과 이기심으로 살아 쌓아온

물질과 그리고 더러운 마음마져 매일 버리자.

죽을때 훌훌 떨쳐버리고 갈때까지

자신을 버리자.





쉽게 떠날수 없음은 너무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낭비를 하라는 뜻이 아니다.

소중하게 버리자.

자신을 위해 마음과 물질을 사용하라는 뜻이 아니다.

타인 때문에 번것 그들에게 보내고 가자.

마음도 몸도 세상도 모두에게 돌려 보내자.





우리 서로 얼굴을 보며 손잡고 떠나자.

나는 그대와 같이 한 순간을 기억하며,

우리 모두는 아름다운 삶을 기억하며...





가자!

이제 빈 손으로 나와 많이 채운 배를 버리고,

손잡고 가자.

오늘 하루도 탐욕을 하나 버리고,

내일에는 나에 물질을 타인에게 양도하자.

웃으며 웃으며 그렇게 버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