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우리는 빈손으로 가야 합니다.

2011.11.03 22:14

처음 어머님의 태줄에서 아무것도 가져오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처음처럼 살지 못하고,

손으로 움켜 잡는데 일생을 바쳐야 했습니다.

 

 

 

우리는 언젠가 빈손으로 떠나야 합니다.

한눈도 팔지않고 세상만 쌓아 놓았습니다.

세상을 얻기 위하여 피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소중한 시간을 모두 허비 하였습니다,

 

 

우리는 얻는것에 길들여져 있습니다.

우리는 출생하는 순간부터 얻기위한 수업을 받기 시작 하였습니다.

우리에 삶은 육에 길만 걸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언젠가 떠나가야 합니다.

움켜진 나에 손은 아직도 내려 놓지를 못합니다.

육은 아직도 영원하게 살것처럼  세상을 누비고 있습니다.

우리에 주위에는 사람이 떠나고 세상만 창고에 쌓여 있습니다.

매일 창고에 쌓이는 기쁨때문에 살아가고 있은것 입니다.

 

 

 

 

언젠가 나에 손을 내려 놓아야 합니다.

나에 모든것을 벗어 버려야 합니다.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야 하는것 입니다.

창고는 말없이 나에게 더 많은것을 채우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나에 시간은 멀지 않았는데 이제 나를 놓으라고 합니다.

 

 

 

눈을 감습니다.

모든것이 왔다가 사라집니다.

이젠 나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느낌니다.

빈손이 나를 보고 말합니다.

이제 나에 손에 든 모든것을 내려 놓으라고 손짓 합니다.

나는 이기심과 탐욕이 끝없이 타오르는 나무 입니다.

 

 

 

 

낙엽이 되어 나무는 허허 벌판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나그네는 모진 삭풍에도 걸어가고 있습니다.

얼마남지 않는 겨울이 무섭게 나그네를 삼킬듯이 덤벼듭니다.

 

 

 

아직도 마음에는 찬바람이 부나 봅니다.

떠나기 전에 햇살을 주어야 하는데 나는 아직도 겨울바람이 일고 있습니다.

나에 빈손을 녹일 빛이 그리워 집니다.



가는사람 붙잡아도 떠나가리.

2011.08.31 17:43


만남은 떠남을 준비하고,

떠남은 만남을 생각 합니다.

살면서 가는사람을 잠깐동안을 잡아 놓지만,

갈사람은 보내야 함을 알았습니다.

 

 

 

세상을 움켜잡고 몸부림치지만,

결국 아무것도 가지고 갈수 없음을 알았습니다.

가는사람을 내 힘으로 막고자 하지만,

떠나가는 그 사람을 위하여 기도를 올려야 하는 마음은 공허로 가득 합니다.

 

 

 

 

산다는 것도 우리는 떠나야 합니다.

세상과 사람도 내 뜻대로 되는 일은 없습니다.

 

 

 

바라봅니다.

바람이 스쳐 지나가듯 흐르는 물처럼 담담하게 바라 봅니다.

모든것이 흩어지고 뭉치고 다시 흔적조차 없이 나 혼자 서 있었습니다.

 

 

 

 

산다는 것은 흔적조차 없는 그림자마져 받아 들이는 것입니다.

떠나며 움켜 잡을려고 하는것도 알고보면 무익한 일이기에,

존재의 낙엽은 어디선가 작은 거름이 되어 어느 누군가에 희망과 사랑이 되고 싶습니다.

 

 

 

가는사람 따라 나도 떠나 갑니다.

떠나는 사람따라 행복을 기원 합니다.

알알이 사랑으로 발걸음이 됩니다.

떠나기 전에 모든것을 풀고 가야 한다.

2011.07.14 18:34

NIKON CORPORATION | NIKON D7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4.5 | +1.00 EV | 70.0mm | Flash did not fire | 2008:08:26 18:38:12

처음 울음으로 세상에 신고를 하였다.

그대의 출생은 이 세상에 어떤 해악도 없었다.

그대가 살면서 많은 것을 풀지 못할망정 더 많이 어렵게하여,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

 

 

 

그대가 만든것 그대가 풀고 떠나야 한다.

인생을 배우지 못한 자들은 자신이 나이를 먹었으나,

하는짓은 못된 송아지 역활만하고 떠나는 개가 된다.

아서라.

풀어야 한다.

그대가 이 땅에 태어나 그대에게 맺힌것 스스로 풀고 떠나라.

 

 

 

그대여,기억하라.

어린 아이에 처음 울음을 주었을때 기쁨과 평화가 되었다.

이제 떠나가야 할 시간에도 그대는 모두에게 행복을 주어야 하는것이다.

그대가 산 삶은 마지막 정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있다.

 

 

 

기쁨으로 태어나 고통을 주고 가는 삶은 더 이상 우리에게 용납되는 삶이 아니다.

그대가 세상과 모든것을 정복 하였다고 하여도 처음 출생하였을 때처럼,

자신을 유지 시켜야 한다.

처음 아기로 출생하여 마지막에 아이가 되어야 한다.

 

 

떠나야 할 사람은 자신의 마지막 매듭을 풀고 가야 한다.

그대의 것 그대가 풀고 가거라.

자신이 만들고 후손들에게 맡기고, 가는것은 존재이유를 망각한 삶이다.

 

 

 

어리석은 자는 호흡이 끝나는 그 시각까지 하나도 정리하지 못하다가

죽기 싫어 몸부림치며 가는 꼴이 자신이 세상에 산 모습 그대로라.

맘대로 살다가 죽는모습이 그대가 산 세상의 모습이니라.